UPDATED. 2022-01-21 16:27 (금)
레미콘 사고 '신호위반이 부른 미친 참극' 통계는 거짓말하지 않는다
상태바
레미콘 사고 '신호위반이 부른 미친 참극' 통계는 거짓말하지 않는다
  • 정성규 기자
  • 승인 2015.10.1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정성규 기자] 레미콘 사고가 부른 참극이 또 한번 신호위반에 따른 교통사고의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4일 오전 충난 서산시 예천동 한 사거리에서 레미콘 차량이 신호를 무시한 채 교차로를 통과하다 신호 대기 중이던 크루즈 승용차를 덮쳐 승용차에 타고 있던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숨진 탑승자들은 같은 마을에 사는 주부들로 아침 일찍 집 근처 성당에 다녀오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주위를 안쓰럽게 한다.

이렇듯 안타까운 희생자를 낳는 대형 교통사고들은 운전자의 ‘설마하는’ 무심함에서 비롯된 참극이 많다. 이번 사고도 신호위반에서 비롯됐다.

▲ 14일 오전 충난 서산시 예천동 한 사거리에서 신호를 위반한 레미콘 차량의 사고로 3명이 숨졌다. [사진=KBS 보도화면 캡처]

신호위반이 얼마나 위험할까. 신호위반이야말로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법규위반이다. 경찰 통계에 따르면 2013년 한 해 동안 신호위반에 따른 교통사고는 총 2만4425건이 발생, 354명이 목숨을 잃고 4만870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는 전체 교통사고 발생건수의 11.4%,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7.1%, 전체 교통사고 부상자 수의 12.4%에 달하는 수치다.

2013년 신호위반 교통사고는 11대 중과실사고 중에서도 최고인 55%를 점했다. 두 번째로 높은 중앙선침범사고(26.6%)보다도 두 배 이상 많이 발생한 유형이다.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11대 중과실사고는 보험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형법상 과실치사가 인정돼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 신호위반 사고는 11대 중과실사고 중 단연 첫 번째 항목으로 꼽히는 유형이다.

이런 위험에도 신호위반 교통사고는 왜 크게 줄어들지 않고 있는 걸까? 운전자들이 아직 신호위반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기 때문이다. 안전불감증이 아니다. 신호무시증이라 할까. 황색신호를 녹색신호의 연장으로 인식하고 무리하게 통과하거나, 비보호 좌회전 구간에서 적색등일 때 좌회전하는 차량들을 보면 정말로 아찔아찔하다.

그게 레미콘 차량 등 특수차이면 더욱 섬뜩하다. 경찰 통계에 따르면 22만3552건이 발생해 3762명의 사망자를 낳은 지난해 교통사고 차종별 사고 유형을 따져볼 때 특수차량의 사망률은 치명적이다. 승용차 사고로 14만8070건(66.2%)이 발생해 2380명(50%)이 숨졌고, 화물차 사고로는 2만8250건(12.6%)이 발생해 1073명(22.8%)이 사망했다. 특수차에 의한 교통사고는 428건 발생해 0.2%로 빈도는 낮았지만 사망자는 1.6%(75명)로 다른 차량에 비해 사망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신호위반이 부르는 ‘미친 참극’, 통계는 거짓말하지 않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