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23:58 (월)
한화, 투타 완벽 조화 속 KIA에 10점 차 대승
상태바
한화, 투타 완벽 조화 속 KIA에 10점 차 대승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6.08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발 조영우 6.1이닝 무실점, 클린업 7타점 합작

[스포츠Q 강두원 기자] 한화가 투타의 완벽 조합을 내세워 KIA에 10점 차 대승을 거뒀다.

한화는 8일 서산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에서 6.1이닝 2피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친 선발 조영우와 고동진-박노민-전현태로 이어진 클린업이 7타점을 합작해내며 KIA에 11-1 승리를 거뒀다.

한화는 2회말 전현태와 추승우의 연속 안타로 선제점을 얻어낸 뒤 3회말 1번타자 송주호의 우중간 2루타에 이어 정현석의 투수땅볼, 고동진의 유격수 플라이로 추가점을 올리며 2-0으로 앞서 나갔지만 불안함을 감출 수 없었다.

그러나 5회말 연속 3개의 볼넷을 얻어낸 한화는 상대 2루수 실책과 전현태의 2루타로 4점을 뽑아내며 순식간에 6-0을 만들었고 6회말 볼넷 5개와 안타 3개를 묶어 대거 5점을 추가하며 승리를 굳혔다.

선발 조영우가 탈삼진 3개에 무사사구 피칭으로 6.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이어 등판한 임기영이 1.2이닝 동안 6명의 타자를 상대해 삼진을 5개나 잡아내며 마운드의 힘을 보여줬다.

화성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SK가 7회와 8회 집중력이 돋보이며 화성에 6-4 승리를 챙겼다.

▲ 8일 퓨처스리그 SK전에서 8회초 1-4로 뒤진 상황에서 홍성갑(사진)이 3점 홈런을 때려내며 동점에 성공했지만 패배를 뒤집지 못했다. [사진=스포츠Q DB]

양 팀은 6회까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그러나 7회말 SK의 선두타자로 들어선 박정권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리며 균형을 깨뜨렸다. SK는 이어 윤중환의 안타, 허웅의 볼넷, 김연훈과 박재상의 연속 안타로 2점을 추가하며 4-1로 리드를 벌렸다.

하지만 화성은 곧바로 이어진 8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홍성갑의 동점 스리런홈런이 터지며 다시금 균형을 이뤘다.

어렵게 얻은 리드를 홈런 한방으로 뺏긴 SK는 8회말 박정권의 볼넷과 조성우의 안타, 윤중환의 희생번트에 이은 허웅의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하며 집중력있는 모습으로 승리를 지켜냈다.

상무는 삼성과 난타전 끝에 7-6, 한 점 차 신승을 거뒀다. 양 팀은 5회까지 0의 균형을 이어갔으나 삼성이 6회초 2점을 먼저 선취하며 앞서 나갔지만 상무가 곧바로 6회말 안타 5개를 집중시키며 4점을 뽑아내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삼성 역시 물러나지 않았다. 7회와 8회 득점권 찬스에서 연신 적시타를 때려내며 4점을 추가 6-4 리드를 안았다. 이대로 경기는 마무리되는 듯 싶었으나 9회말 안타 3개와 볼넷 1개로 만든 1사 만루 상황에서 상무의 구자욱이 경기를 끝내는 3타점 싹쓸이 결승타를 때려내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챙겼다.

LG는 벽제구장에서 경찰청을 상대로 4-2로 앞선 9회초 양석환의 3점 홈런과 최승준의 솔로 홈런의 연속타자홈런이 터지며 5점을 추가, 9-2로 승리하며 북부리그 선두에 올랐다.

LG 선발 송윤준은 8이닝을 소화하며 홈런 2개를 허용했지만 2실점으로 경찰청의 타선을 제압하며 승리를 챙겼다.

포항구장에서 열린 kt와 NC의 경기에선 NC과 초반 3-0으로 앞섰으나 kt과 7회와 9회 각각 2점과 1점을 얻어내며 3-3 무승부를 기록한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천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두산의 경기 역시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