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9 17:37 (수)
메이저 23승… G.O.A.T 조코비치
상태바
메이저 23승… G.O.A.T 조코비치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06.1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노박 조코비치(36·세르비아)가 남자 단식 메이저대회에서 처음 우승한 건 21살이던 2008년 1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였다. 당시 대회 4강에서 세계랭킹 1위 ‘황제’ 로저 페더러(은퇴·스위스)를 꺾으면서 대이변을 이뤄냈다.

그로부터 15년이 지난 2023년 6월 조코비치가 마침내 메이저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자로 이름을 새겼다. 조코비치는 12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총상금 4960만 유로·약 706억원) 남자 단식 결승에서 카스페르 루드(노르웨이)를 3-0(7-6<7-1> 6-3 7-5)으로 꺾었다. 우승이 확정되자 체력이 다했는지 조코비치는 붉은 클레이 코트에 한동안 드러누웠다.

조코비치의 통산 23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이다.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 부상으로 출전을 포기한 라파엘 나달(스페인)을 제치고 메이저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신기록을 썼다. 조코비치의 프랑스오픈 우승은 역대 3번째. 조코비치는 지난해 윔블던과 올해 호주오픈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메이저대회 3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조코비치는 36세 20일로 프랑스오픈 남녀 최고령 우승 기록을 썼다.

프랑스오픈 우승 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조코비치. [사진=AFP/연합뉴스]

메이저대회 우승 23회는 1968년 테니스 프로화 이후 남녀 공동 1위 기록이다. 여자 선수로는 지난해 은퇴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이 기록을 가지고 있다. 조코비치가 메이저대회 1승만 추가하면 프로화 이전인 1960~1973년 24회 우승한 마거릿 코트(호주)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조코비치는 경기 뒤 “이번 대회는 내 경력을 통틀어 우승하기에 가장 어려운 대회였다”며 “23개의 그랜드슬램(메이저대회)에서 우승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고 있는데 20년간 이어온 현역 생활을 끝낼 생각도 없다"고 은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2003년 프로 데뷔 한 조코비치는 20년간 호주오픈 10회, 윔블던 7회, 프랑스오픈과 US오픈에서 3회씩 우승했다. 2000년대 후반부터 페더러, 나달과 함께 남자 세계 테니스의 ‘빅3’를 형성해 왔다. 페더러는 지난해 은퇴를 선언했다. 나달은 2024년을 끝으로 은퇴를 예고했다. 세계 테니스 팬들은 그동안 빅3를 두고 GOAT(Greatest of All Time·역대 최고) 논쟁을 벌여왔다. 조코비치의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신기록으로 이 논쟁은 조코비치로 종결을 맺는 분위기다.

조코비치가 12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960만 유로·약 706억원) 남자 단식에서 우승을 한 뒤 두 손을 들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신화/연합뉴스]
조코비치가 12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960만 유로·약 706억원) 남자 단식에서 우승을 한 뒤 두 손을 들고 포효하고 있다. [사진=신화/연합뉴스]

팬들의 높은 관심과는 달리, 조코비치는 관심이 없어 보인다. 조코비치는 "이런 논의에 끼어들고 싶지 않다. 나 자신의 역사를 쓰는 중"이라며 “그랜드슬램에서 내가 두 선수(페더러·나달)보다 앞서고 있다는 건 놀랍지만 각자 역사를 쓰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가디언은 "빅3의 공통점은 중요한 점수를 잘 따내고 정신적으로 강인한 상태를 유지한다는 점"이라며 "가장 큰 요인은 정신적 강인함인데, 이 점에서는 누가 최고인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조코비치는 대회 우승 후 발표된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에서 5주 만에 1위로 복귀했다. 세계랭킹 1위 최장 기록을 388주로 늘렸다.

조코비치는 이제 ‘캘린더 그랜드슬램’에 도전한다. 한 해 모든 메이저대회를 우승하는 것을 말한다. 올해 윔블던과 US오픈에서 우승하면 이를 달성할 수 있다. 역대 캘린더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선수는 두명 뿐이다. 로드 레이버(1962년 1969년·호주)가 2회, 돈 버지(1938년·미국)가 1회 해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