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16:17 (일)
무서운 키움히어로즈 '내 탓 네 덕'
TODAY NEWS

[인천=스포츠Q(큐) 글 민기홍·사진 손힘찬 기자] 내 탓, 네 덕. 키움 히어로즈다. 동점 혹은 뒤진 상황에서 도무지 질 것 같지가 않다.장정석 감독이 이끄는 키움은 14~15일...

속보
기사 (24,954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