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1:42 (월)
류중일 감독, 11월 프리미어12까지 대표팀 지휘
상태바
류중일 감독, 11월 프리미어12까지 대표팀 지휘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2.2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한국 야구대표팀 사령탑으로 류중일(61) 감독이 선임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류중일 감독이 다음 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쿠팡플레이와 함께하는 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2024’ 스페셜 게임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오는 11월로 예정된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까지 지휘봉을 잡는다”고 23일 밝혔다.

류중일 감독은 지난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유망주 중심의 대표팀을 지휘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11월 2023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서도 유망주들을 이끌고 출전해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류중일 감독. [사진=스포츠Q(큐) DB]

KBO 전력강화위원회는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토대로 향후 2024 프리미어12와 2026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회에서 주축이 될 선수들을 잘 파악하고 있는 점과 연속성 측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했다.

류중일 감독은 “대표팀 감독에 선임돼 사명감과 함께 부담감도 막중하지만, 지난해 KBO의 대표팀 강화 방안에 따른 세대교체를 통해 감독인 저뿐만 아니라 선수단이 큰 자신감을 얻은 바 있다. 앞으로도 대표팀의 체계적인 운영을 통해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지난해 류중일 감독과 대표팀의 성장과 세대교체에 공헌한 최일언 코치와 류지현 코치는 대표팀 투타 부문 전담 코치로 선임됐다. 대표팀의 방향성과 정책 연구 및 전력 분석에 주력할 예정이다.

KBO와 전력강화위원회는 3월 초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하고 2024 MLB 서울시리즈 스페셜게임 준비와 함께 2024 프리미어12를 대비한 엔트리 구성, 상대하게 될 국가에 대한 분석을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류중일 감독과 최일언, 류지현 코치는 대표팀 관련 업무 외에도 유소년 대회, 교육 등 KBO 주최 행사에도 적극 참여해 국내 야구 저변 확대에도 힘 쏟을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