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22:45 (금)
카노우 미유, 귀여움 폭발… 이지혜 "아이돌 출신인 줄" (한일가왕전)
상태바
카노우 미유, 귀여움 폭발… 이지혜 "아이돌 출신인 줄" (한일가왕전)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4.04.2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카노우 미유의 귀여움이 폭발했다.

23일 방송한 MBN '한일가왕전'에서는 2차전 맞대결이 그려졌다. 2차전은 한일 가수가 한 명씩 무대에 서서 한 곡을 나눠서 부르는 것.

한국 대표 마리아와 일본 대표 카노우 미유가 함께 출격했다. 1차전에서도 맞붙었던 둘의 '리턴 매치.' 1차전에서는 미유가 승리했다.

23일 방송한 MBN '한일가왕전'.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23일 방송한 MBN '한일가왕전'.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둘이 부른 노래는 2000년대 일본의 스타 가수 코다 쿠미의 '큐티 허니'. 한국에서는 걸그룹 슈가의 일본인 멤버 아유미가 한국어로 번안해 솔로로 부른 바 있다. 아유미는 이 노래로 큰 사랑을 받았다.

신나는 이 노래를 마리아와 카노우 미유는 댄스와 함께 무대를 불태웠다. 노래 뿐 아니라 댄스 대결이기도 했다. 둘은 한국어와 일본어를 섞어가면서 불렀다. 무대는 더욱 달궈졌다.

노래를 마친 뒤 심사위원단의 가수 이지혜는 "마리아에게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고 했다. 이어 "마리아 춤을 춰본 적 없죠? 이렇게 추는것만으로도 대단하다"고 치켜 세웠다.

23일 방송한 MBN '한일가왕전'.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23일 방송한 MBN '한일가왕전'.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23일 방송한 MBN '한일가왕전'.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23일 방송한 MBN '한일가왕전'. [사진=한일가왕전 갈무리]

미유에 대해서는 "아이돌 출신인 줄 알았다. 너무 안정적이고 춤이 아이돌처럼 배여있어서 눈이 간다. '비주얼 센터'라는 이유 알겠더라"고 했다.

앞서 카노우 미유는 자신을 "비주얼 센터"라고 소개했다. 그는 쇼츠폼의 여왕으로도 불린다.

일단 연예인 판정단의 점수에서는 카노우 미유가 마리아를 60-40으로 꺾었다. 단, 관객 판정단의 점수는 모든 무대를 마치고 공개된다.

1차전에 이어 2차전에도 카노우에게 뒤지자 마리아는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관객석에서는 "괜찮다"며 응원의 박수가 쏟아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