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8:05 (월)
우리금융, 타타모터스 손잡고 아시아 공략
상태바
우리금융, 타타모터스 손잡고 아시아 공략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4.05.1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인도 국민기업과 손잡고 아시아 공략에 나선다. 

우리은행은 16일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기리쉬 와그 타타모터스 최고경영자(CEO)가 서울 회현동 본사에서 만나 제휴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제휴를 통해 인도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가속 페달을 밟는다.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왼쪽)과 기리쉬 와그 타타모터스 최고경영자

 

매출액 1280억달러 규모의 타타그룹은 1868년 설립한 인도 최고의 기업이자 대표브랜드다. 그룹 전체 매출액의  규모인 420억 달러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로 승용차, 유틸리티, 트럭, 버스 등 자동차 제조 및 친환경, 자율주행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다. 

인도 상용차 1위, 승용차 톱3에 들어갈 만큼 탄탄한 기반을 갖추고 있다. 또한 영국, 한국, 태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중동, 라틴아메리카,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국가 등으로 글로벌 사업을 적극 확대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계열사인 우리금융캐피탈을 통해 타타모터스와 각별한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특히 지난해 12월 타타대우상용차와 전략적 전속금융 계약을 체결하고 타타대우상용차 특화 금융 상품도 출시했다.

우리금융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타타모터스와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글로벌 사업 영역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다.

먼저 양사는 우리금융이 진출한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주요 국가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협력에 나선다. 또한, 기존 국내 자동차금융 부문에 집중된 협업 분야를 타타모터스 관계사와 벤더사까지 포함시켜 타타모터스의 글로벌 금융파트너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임종룡  회장은 “인도에는 ‘우리는 타타의 소금을 먹는다’는 관용구가 있을 만큼 타타그룹에 대한 인도 국민의 성원과 신뢰가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금융과 타타모터스의 협력은 양사의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의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