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21:18 (화)
영화 '찌라시' 출연 배우들의 말.말.말
상태바
영화 '찌라시' 출연 배우들의 말.말.말
  • 이희승 기자
  • 승인 2014.02.1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또한 재밌다" "고생하는 배우들 많아" " '찌라시'에 나올 정도의 배우 아냐"

[스포츠Q 이희승기자] 연예인의 은밀한 사생활을 담은 증권가 정보지를 소재로 한 영화 '찌라시: 위험한 소문'이 베일을 벗었다.

영화는 한번쯤 듣거나 보기는 했어도 어떻게 제작되는지 몰랐던 사설정보지의 세계와 유통과정, 거기에 얽힌 정재계의 음모까지 더해 러닝타임 내내 숨돌릴 틈 없는 추격과 반전을 더한다. 14일 오후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참석 배우들은 영화의 소재이자 제목인 ‘찌라시’에 대해 확고한 의견을 밝혔다.

 

소문의 실체를 추적하는 매니저 역할의 김강우는 “나 또한 사람인지라 읽으면 재밌다. 그러나 (영화의 부제처럼) 찌라시는 위험한 소문일 뿐이다. 진실로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극중 도청의 달인으로 나오는 고창석 역시 ‘찌라시’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고창석은 “주변에 사설정보지 때문에 고생하는 배우들을 많이 봤다. 그들의 억울한 이야기를 들어주고 아니라고 말해주는 것 외엔 할 수 있는 게 없어 가슴이 아팠다. 이 영화로 인해 그런 일이 더는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전직 기자출신이자 찌라시를 제작하는 박사장 역할의 정진영은 작품을 위해 8kg을 늘리며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그는 “난 찌라시에 거론될 일이 없을 것 같다. 사람들에게 별로 관심 있는 배우가 아니기 때문이다”라고 말문을 연 뒤 “영화 속 대사 중에 '비밀이 진실을 잃으면 찌라시가 된다'는 말에 정말 공감한다"고 말했다.

'찌라시: 위험한 소문’은 2010년 영화 ‘내 깡패 같은 애인’으로 데뷔해 호평받은 김광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0일 관객과 만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