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08:22 (목)
[러시아 크로아티아] 피파랭킹 무용론 밝힌 개최국 신드롬, 뛰는 축구 또 통할까
상태바
[러시아 크로아티아] 피파랭킹 무용론 밝힌 개최국 신드롬, 뛰는 축구 또 통할까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7.07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현재까지 가장 큰 이변은 개최국 러시아의 선전일 것이다. 대회 개막 직전까지만 해도 역대 최약체 개최국으로 평가받았지만 이젠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냈던 한국 이상의 성과를 노려볼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

러시아와 크로아티아는 8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대회 8강전(KBS 2TV, MBC, SBS, POOQ, 아프리카TV, 옥수수TV 생중계)을 치른다.

 

▲ 러시아 알렉산드르 골로빈이 7일 크로아티아와 8강전에서도 위력을 발휘할 수 있을까. [사진=AP/뉴시스]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랭킹만 보면 러시아는 조별리그 탈락이 유력해보였다. 러시아의 피파랭킹은 70위. 월드컵에 나선 32개국 중 가장 낮다. 그러나 대회 첫 경기부터 반전 드라마를 써나가더니 어느덧 세계를 놀라게 만드는 팀이 됐다.

이번 대회 러시아를 대표하는 건 많은 활동량이다. 금지 약물 복용을 의심하는 반응이 나올 정도다. 매 경기 상대 팀보다 많은 활동량을 보이고 있다.

지난 1일 스페인과 16강전은 이번 대회 러시아 경기력의 정점을 보여줬다. 러시아는 스페인(137㎞)보다 10㎞ 가량 많은 146㎞을 뛰었다. 이번 대회 러시아 공격을 이끌며 첼시 등 유럽 빅클럽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알렉산드르 골로빈(CSKA 모스크바)은 스페인전 연장까지 120분이 넘는 시간 동안 115㎞ 이상을 뛰고도 경기 종료 직전 전력 질주로 역습에 가담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골로빈의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운 러시아는 매 경기 경기장을 가득 메우는 홈 팬들의 일방적 응원 속에 선전하고 있다. 탄탄한 수비를 내세우면서도 공격으로 전환하는 속도가 매우 빠르다. 스페인전에도 5백을 쓰면서도 과감히 기회를 살려나갔다.

피파랭킹 20위 크로아티아는 조별리그에서 3연승을 거두고 16강에서 덴마크와 1-1로 맞선 뒤 승부차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크로아티아의 가장 큰 강점은 루카 모드리치, 마테오 코바시치(이상 레알 마드리드), 이반 라키티치(바르셀로나)로 이뤄진 미드필더진의 중원장악력이다. 과감한 중거리슛은 물론이고 원활한 공 배급을 통해 공격의 실마리를 제공한다.

러시아가 크로아티아의 ‘빅3’를 상대로 개최국 신드롬을 이어갈 수 있을까.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