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34세 펜서 정효정,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상태바
34세 펜서 정효정,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11.1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펜싱 여자 에페의 베테랑 정효정(34·부산시청)이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개인전에서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효정은 11일(현지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끝난 여자 에페 월드컵에서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 정효정이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개인전에서 처음으로 금메달을 땄다. [사진=FIE 제공]

 

오랜 기간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2012 런던올림픽 단체전 은메달 등을 목에 건 정효정이 월드컵 개인전에서 정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각종 국제대회를 통틀어도 이전까진 2010년 아시아선수권대회가 유일한 개인전 우승 기록이었다.

월드컵 메달권 진입은 2012년 2월 카타르 도하 대회 은메달 이후 두 번째.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 알베르타 산투시오(이탈리아)를 접전 끝에 9-8로 꺾은 정효정은 결승에서 비비안 콩(홍콩)을 10-6으로 제압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우승자 강영미(33·광주서구청)는 5위, 이혜인(23·강원도청)은 19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단체전에서 러시아, 프랑스, 미국에 이어 4위에 자리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