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09:10 (화)
[네이션스리그 종합] 네덜란드, '월드컵 챔프' 프랑스에 설욕…선두 탈환 희망
상태바
[네이션스리그 종합] 네덜란드, '월드컵 챔프' 프랑스에 설욕…선두 탈환 희망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11.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유럽 지역예선에서 탈락해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 진출하지 못했던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가 부활을 알렸다. 월드컵 우승팀 프랑스를 격침하고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에서 선두 탈환의 발판을 마련했다.

네덜란드는 17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페예노르트 스타디온에서 벌어진 UEFA 네이션스리그 리그A 1조 3차전서 프랑스를 2-0으로 완파했다.

지난 9월 프랑스에서 벌어진 1차전에서 1-2로 졌던 네덜란드는 안방서 무실점 승리를 챙기며 원정 패배의 아쉬움을 씻었다.

 

▲ 데파이가 17일 프랑스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팀의 2번째 골을 넣은 후 미소짓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2승 1패 승점 6을 마크한 네덜란드는 오는 20일 독일(1무 2패)과 최종전을 앞두고 조별리그 일정을 모두 마친 선두 프랑스(2승 1무 1패·승점 7)와 격차를 승점 1로 좁혀 1위 자리 탈환의 기회를 잡았다.

반면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 후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독일은 네덜란드와 최종전을 남기고 승점 1에 그쳐 리그B로 강등이 확정됐다.

네덜란드는 전반 44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라이안 바벨의 오른발 슛이 프랑스 골키퍼 위고 요리스에 막혔지만 조르지니오 베이날둠이 세컨드 볼을 왼발로 밀어 넣어 선제 결승골을 뽑아냈다.

네덜란드는 후반 추가시간 막판 또 한 골을 넣었다.

프랑스의 마마두 사코가 페널티 박스 안쪽에서 공을 끌고 나오다가 이를 저지하던 네덜란드의 프렌키 더 용과 몸싸움에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네덜란드의 멤피스 데파이는 과감한 오른발 파넨카킥으로 추가골을 터뜨려 ‘월드컵 챔피언’ 프랑스의 자존심을 완전히 구겼다.

리그B 경기에서는 1조의 슬로바키아가 우크라이나를 4-1로, 4조의 덴마크가 웨일스를 2-1로 각각 제압했다.

첫 승을 거둔 슬로바키아는 1승 2패 승점 3으로 조 3위에 자리했다. 3승 1패 승점 9의 우크라이나가 여전히 1조 1위다.

2승 1무 승점 7을 마크한 덴마크는 웨일스(2승 2패·승점 6)를 2위로 밀어내고 조 1위로 올라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