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1 11:14 (금)
[대한민국 호주 축구] 황의조 A매치 3호골, '원샷 원킬' 본능! (전반 종료)
상태바
[대한민국 호주 축구] 황의조 A매치 3호골, '원샷 원킬' 본능! (전반 종료)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11.1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A매치 3번째 골을 터뜨리며 원정길에 나선 ‘벤투호’에 힘을 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7일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A매치 친선경기서 전반을 1-0으로 앞선 가운데 마쳤다.

이날 4-2-3-1 포메이션의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 출격한 황의조는 ‘원샷 원킬’ 본능을 뽐냈다. 처음으로 시도한 슛이 호주 골망을 갈랐다.

 

▲ 황의조(왼쪽)가 17일 호주전에서 전반 22분 선제골을 넣은 후 포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의조는 0-0으로 맞선 전반 22분 김민재의 송곳 같은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 골을 터뜨렸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그리고 감바 오사카 소속으로 J리그에서 보여준 모습 그대로였다. 민첩한 몸놀림으로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황의조는 전매특허 오른발 슛으로 골네트를 출렁이며 웃었다.

이로써 황의조는 자신의 A매치 골수를 3골로 늘렸다.

이날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핫스퍼)과 황희찬(함부르크)이 빠진 2선엔 이청용(보훔)과 남태희(알 두하일),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을 선발 투입했다.

기성용(뉴캐슬), 정우영(알 사드)이 없는 중원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황인범(대전 시티즌)이 호흡을 맞췄다. 구자철은 전반 막판 주세종(아산 무궁화)으로 교체됐다.

포백 수비진은 홍철(수원 삼성),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민재(전북 현대), 이용(전북)으로 구성했다.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주장을 맡던 손흥민이 없어 김영권이 완장을 찼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