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1:02 (일)
평창 패럴림픽 1주년 '유산 활용방안' 포럼 9일 알펜시아
상태바
평창 패럴림픽 1주년 '유산 활용방안' 포럼 9일 알펜시아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3.0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장애인 올림픽 즉, 패럴림픽의 미래를 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장애인체육회는 9일 오후 2시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지속 가능한 패럴림픽 유산 발굴 및 활용 방안’을 주제로 포럼을 연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1주년 기념으로 기획된 이번 자리에서 패트릭 스톨프만 전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전략기획부장이 ‘패럴림픽의 가치와 유산 창출 우수 사례’, 김정남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기획팀장은 ‘평창동계패럴림픽의 성과와 유산 발굴 및 활용 방안’을 각각 다룰 예정이다. 조현주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연구원이 사회를 맡는다.

 

▲ 한국을 대표하는 패럴림픽 출전 선수 이도연. [사진=뉴시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계기로 장애인 생활체육이 획기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난해 8월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패럴림픽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겨 보고, 평창 대회의 유산 창출 방향성을 도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올 들어 △ 생활밀착형 장애인 체육시설 건립(2019년 30개소) △ 장애인생활체육지도자 배치 확대(2018년 577명→2019년 800명) △ 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 신규 도입 △ 장애인 생활체육교실 및 동호회 지원 확대(2018년 480개소→2019년 720개소) △ 장애인형 공공스포츠클럽 시범사업 실시(3개소) 등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전개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