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09:42 (목)
[MLB 런던시리즈] 뉴욕양키스-보스턴, 야구스코어가 아닌데?
상태바
[MLB 런던시리즈] 뉴욕양키스-보스턴, 야구스코어가 아닌데?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7.0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37안타 30점, 28안타 20득점.

영국 수도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런던 시리즈 보스턴 레드삭스-뉴욕 양키스는 그야말로 난타전이었다.

뉴욕 양키스는 지난달 30일과 1일(이상 한국시간) 이틀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프로축구단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홈구장 런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과 2연전을 모두 이겼다.

 

▲ 양키스-보스턴 런던시리즈는 이틀간 50점이 나오는 난타전으로 마감됐다.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야구의 세계화, 미국 프로스포츠 시장 확대를 위해 그간 일본(아시아), 호주(오세아니아), 멕시코(북중미) 등에 정규리그 경기일정을 편성한 바 있다.

이번 선택은 유럽의 중심 런던. 축구, 럭비, 크리켓이 인기 스포츠인 영국에 야구의 매력을 어필하려는 목적으로 MLB 최고 명문구단들인 양키스-보스턴을 보냈다.

국제 규격 야구장이 없어서 런던 연고 축구단 웨스트햄의 안방 올림픽 스타디움이 야구장으로 개조됐다. 익숙하지 않은 환경 때문이었을까. 양 팀 투수들은 뭇매를 맞았다.

전날 30점을 주고받는 혈전 끝에 도합 30점(17-13 양키스 승)이 나오더니 둘째 날에도 20점(12-8 양키스 승)이 쏟아졌다.

 

▲ 런던시리즈를 직접 관람하기 위해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영국인들.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첫 날엔 선발 양키스 다나카 마사히로(⅔이닝 4피안타 6실점), 보스턴 릭 포셀로(⅓이닝 5피안타 6실점)가 체면을 구기더니 이번엔 계투 양키스 찬스 아담스(⅔이닝 5피안타 4실점), 보스턴 마커스 월든(0이닝 3피안타 4실점), 맷 반스(⅓이닝 2피안타 3실점)가 진땀을 뺐다.

프로야구 같지 않은 스코어가 나왔지만 흥행은 대성공이었다. 이틀 연속 6만(5만9659명-5만9059명)이 입장, 새로운 ‘문물’에 큰 관심을 보였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손자인 해리 왕자와 부인 메건 마클 왕자비도 역사의 순간을 함께 했다.

MLB 런던 시리즈는 내년에도 예정돼 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 양키스-보스턴이 겪은 생소한 경험의 바통은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시카고 컵스가 이어 받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