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6:41 (금)
뮤지컬 '마타하리', 더 깊어진 몰입감으로 [SQ현장]
상태바
뮤지컬 '마타하리', 더 깊어진 몰입감으로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6.21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스포츠Q(큐) 글 김지원 · 사진 손힘찬 기자] 뮤지컬 ‘마타하리’가 5년 만에 더 새롭고 더 강렬해진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샤롯데시어터에서 뮤지컬 '마타하리' 프레스콜이 개최됐다. 이날 프레스콜에는 옥주현, 솔라, 김성식, 이창섭, 윤소호, 최민철, 김바울, 홍경수, 육현욱 등 배우들이 하이라이트 시연에 나섰고, 작곡을 담당한 프랭크 와일드혼과 권은아 연출가가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뮤지컬 ‘마타하리’는 제1차 세계대전 중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 당한 아름다운 무희 '마타하리'(본명 마가레타 거트루이다 젤러)의 실화를 바탕으로 탄생한 오리지널 뮤지컬이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2016년 초연 당시 ‘제5회 예그린뮤지컬어워즈’ 올해의 뮤지컬상, 무대예술상, 여자인기상 3관왕과 ‘제1회 뮤지컬어워즈’ 무대예술상, 프로듀서상 2관왕 그리고 ‘제12회 골든티켓어워즈’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탄탄한 작품성을 인정받았고, 2017년 앙코르 무대에서도 누적 관객 20만 명 돌파를 비롯 ‘제6회 예그린뮤지컬어워즈’ 베스트 리바이벌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또 한번의 성공을 입증했다.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는 '마타하리'는 서사, 음악, 무대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새로워진 무대를 선보인다. 이번 시즌에서는 마타하리가 살아있었던 제1차 세계대전이라는 특수한 시대적 배경과 극 중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더욱 세밀하게 묘사하고 마타하리를 비롯한 모든 캐릭터의 유기적인 서사와 관계성을 더했다.

고혹적이고 관능적인 춤으로 전쟁의 아픔마저도 잊게 만드는 당대 최고의 무희이지만, 화려함에 가려진 이면에는 마가레타라는 상처 입은 여인의 모습이 숨어있는 ‘마타하리’ 역에 옥주현과 솔라(마마무)가 무대에 오른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지난 2016년 초연과 2017년 재연에 참여했던 옥주현이 세 번째 시즌에도 참여하며 다시 한 번 '마타하리' 열풍을 이끈다. 옥주현은 "첫 번째, 두 번째 공연도 음악적 구성이 달라졌었다. 이번에 확실한 버전이 나왔다고 생각이 든다"며 "시즌 모두 참여한 사람으로 감정을 자연스럽게 연기하고 사랑할 수 있게끔 만든 것이 이번 버전이라고 확신한다. 연출가님과 작곡가님, 편곡자님 도움 주셔서 감사 말씀 드린다"고 달라진 '마타하리'에 대해 기대감을 더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재연이 많이 힘들었다. 이야기 사이의 나사가 빠져있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번 시즌에 온전하게 그림을 갖춘 것 같다.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하루에 두 번을 공연할 수 있냐'면서 감정 소모에 대한 우려를 많이 하시는데 정말 순식간에 지나간다. 그만큼 몰입감과 흐름이 충분히 잘 짜여진 버전이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마마무 솔라는 '마타하리'로 뮤지컬 데뷔에 나선다. 솔라는 "자신있게 불렀는데 그냥 솔라 같다, 마타하리 같지 않다는 얘기도 듣고 너무 혼란스러웠다. 연기를 제대로 하는 것도 처음이었는데 주변 배우분들과 스태프 분들이 섬세하게 잘 알려주셔서 재밌게 했다. 준비하는 과정이 육체적으로 힘들긴 했지만 정신적으로는 많이 배우고 즐거웠던 경험"이라고 첫 뮤지컬 무대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마마무 멤버 중 문별이 첫 공연을 봤는데 끝나고 울더라. 극이 너무 슬퍼서 우는 줄 알았는데 제가 노력한 게 보였다면서 울더라. 저도 안 울다가 연습 과정이 생각나면서 울컥했다. 다른 멤버들도 보러 오겠다고 얘기하고 지지를 많이 해줬다"고 응원해 준 멤버들을 향한 감사함을 전했다.

마타하리와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남자로 화려한 삶에 감춰진 마타하리의 이면을 감싸고 사랑해주는 아르망 역에 김성식(레떼아모르), 이홍기(FT아일랜드), 이창섭(비투비), 윤소호가 출연한다. 이날 각각 아르망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 윤소호는 "제가 제일 막내다. 제일 어린 데서 오는 순수한 면이 매력"이라고, 이창섭은 "가장 개구지다. 유쾌한 매력이 묻어나는 아르망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성식은 "아르망 중 맏형이다. 순수하고 유쾌한 느낌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친구들에게 많이 배웠다. 밀리지 않는 귀여움이 매력"이라며 "순수하게 다가가는 아르망을 위해 많이 노력했다"고 전해 기대를 모았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매력적인 외모와 기품을 겸비한 프랑스 초고위 인사이자 마타하리를 스파이로 고용한 라두 대령에는 최민철, 김바울이 무대에 오른다. 최민철은 "초연, 재연에서 집착과 배신에 초점을 뒀다면 삼연에서는 사랑과 집착, 개인적인 욕망과 애국심에 대한 갈등을 많이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김바울 역시 "대본을 처음에 해석했을 때 단지 집착하고 욕망한다기 보다는 그 안에 분명히 사랑이 있다고 생각했다. 표현 방식이 조금 잘못돼서 나쁜 모습으로 비춰지긴 하지만 여러가지 상황 속에서 왜 그런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고, 왜 했었는지를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마타하리의 곁을 지키며 그녀의 의지가 되어주는 안나 역에 실력파 뮤지컬 배우인 한지연과 최나래가 더블 캐스팅됐으며, 가수·팽르베 역에는 뮤지컬 ‘엑스칼리버’ 등에서 작품에 깊이를 더했던 홍경수와 뮤지컬 ‘썸씽로튼’ 등에서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인 육현욱이, 마가레타 역에는 아름다운 춤으로 관객들을 감탄시킬 김지혜, 최진이 무대에 오른다.

세 번째 시즌에서 새롭게 달라진 점에 대해 권은아 연출은 "초연과 재연이 굉장히 다른 콘셉트였다. 이번에 제가 연출을 하면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해야할지 고민했다. 실존 인물의 이야기를 다룬다는 것이 조심스러운 부분이기도 해서 그녀의 삶을 연구하고 공부하다보니 하고 싶은 이야기가 명확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그녀의 삶에 훨씬 더 불편한 지점들이 많았기 때문에 숨기고 수위 조절을 해야 하나 고민도 했다. 들여다 볼 수록 제가 배운 것은 누구나 삶에 불편한 이야기들이 생기지 않을 수 없는데 적어도 생이 끝나갈 때 후회 없이 삶을 살자는 메시지였다"면서 "그렇다 보니 과거 이야기를 적절하게 보여줘야했고 마타하리 이전의 자아를 보여주기 위해 마가렛타라는 캐릭터를 등장시켰다. 전체적으로 곡 순서도 재배치했고 비주얼적인 요소도 변화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권은아 연출의 '마타하리'는 최초로 여성 연출가가 연출하는 '마타하리'이기도 하다. 여성 연출가로서 여성 주인공 작품을 해석하면서 가진 차별점을 묻자 권은아 연출은 "마타하리는 흔히 생각하는 스트립쇼의 시초가 된 인물이면서, 첫 페미니스트라고 알려져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하지만 페미니스트적인 점을 강조하기 보다는 한 사람의 인간으로 조명하고 싶었다. 라두, 아르망, 안나, 펭르베 다양한 사람들의 생각들을 보여주는 것에 초점을 맞췄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작곡을 담당한 프랭크 와일드혼 역시 "권은아 연출과의 작업이 즐거웠다. 여성이 주인공인 작품을 여성의 관점에서 풀어나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스토리텔링이 더 명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졌다. 권은아 연출의 리드를 따라 서포트하는 것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지킬앤하이드 등 자신이 참여한 작품들이 국내에서 긴 생명력을 갖게 된 이유를 묻자 "한국에서 공연된 역사를 분석하기 보다는 감사한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다. 예술가로 어떻게 더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지 생각한다. 관객분들도 제 마음을 이해해주시고 알아주셔서 오래 진행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관능적인 춤과 신비로운 외모로 파리를 넘어 전 유럽에서 가장 사랑 받았던 무희 마타하리의 드라마틱한 삶을 주목한 뮤지컬 '마타하리'는 옥주현, 솔라, 김성식, 이홍기, 이창섭, 윤소호, 최민철, 김바울 등이 출연하며 오는 8월 15일까지 공연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