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3 20:36 (금)
“압도적 스케일” 넷플릭스, 여성 생존 예능 ‘사이렌’ 제작
상태바
“압도적 스케일” 넷플릭스, 여성 생존 예능 ‘사이렌’ 제작
  • 나혜인 기자
  • 승인 2022.12.05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나혜인 기자] 넷플릭스가 여성 생존 게임 '사이렌: 불의 섬'을 선보인다.

넷플릭스는 5일 "강한 여성들의 치열한 팀 대결을 담은 생존 전투 서바이벌 예능 '사이렌: 불의 섬'의 제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사이렌은 최강의 전투력과 치밀한 전략을 모두 갖춘 여성 24인이 6개의 직업군별로 팀을 이뤄 미지의 섬에서 치열하게 부딪히는 생존 전투 서바이벌 예능이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백스피릿', '커피프렌즈',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의 이은경 PD가 연출을 맡으며 '백스피릿', '윤식당', '삼시세끼'의 채진아 작가가 구성으로 참여한다. 여기에 '일로 만난 사이', '유 퀴즈 온 더 블럭', '집밥 백선생' 등을 총괄한 고민구 PD가 책임 프로듀서로 함께한다. 제작은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후로 꾸준히 호평 받고 있는 예능 '코리아 넘버원'의 제작사 스튜디오 모닥이 맡는다.

사이렌은 '공습 경보'와 '아름답지만 위험한 여자'라는 이중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는 단어다. 이곳에서는 경찰부터 소방관, 경호원, 스턴트, 군인, 운동선수까지 각 분야에서 손꼽히는 신체 능력과 전략 기술을 가진 여성들이 여섯 개의 팀을 이룬다. 이들은 자신들의 한계를 뛰어넘는 미션을 통해 최후에 살아남는 단 하나의 팀을 가린다.

'스스로의 한계가 어디인지 부딪혀 보고 싶다'는 일념으로 출연을 결심한 출연자들은 타인의 시선과 편견, 평가 등을 극복하며 각자 분야에서 강인함을 인정받은 인물들이다. 이에 촬영이 시작되기 몇 달 전부터 고강도 훈련에 임할 만큼 강한 의지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이미 마무리 된 본 촬영에서는 이들의 치열하고 뜨거운 경쟁이 생생하게 펼쳐졌다고. 6박 7일 동안 미지의 섬에서 펼쳐질 이들의 생존 대결은 힘과 두뇌 싸움, 팀워크를 요구하는 극한의 상황에 다양한 변수를 더해 예측불가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거대한 무인도를 배경으로 한 섬 전체를 아우르는 스케일과 탄탄한 세계관, 이 안을 완성시키는 출연진의 서사와 관계성은보는 이들을 새로운 생존 전투 서바이벌의 세계관으로 인도할 전망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