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00:15 (토)
배달의민족, 플라스틱 재활용 앞장
상태바
배달의민족, 플라스틱 재활용 앞장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3.10.0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배달의민족이 재활용이 쉬운 플라스틱 배달 용기를 보급한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6일 "SK지오센트릭과 '배달용기의 화학적 재활용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플라스틱 배달 용기의 재활용률을 높여 온실가스를 줄이고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우아한형제들 이국환 대표(왼쪽)와 SK지오센트릭 나경수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SK그린캠퍼스에서 '배달용기의 화학적 재활용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이국환 우아한형제들 대표(왼쪽)와 나경수 SK지오센트릭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SK그린캠퍼스에서 '배달용기의 화학적 재활용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석유나 화학계 원료, 소재를 만드는 SK지오센트릭은 폐플라스틱에서 고순도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PP)을 추출하는 기술 등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다. 최근 세계 최초로 울산 '플라스틱 리사이클 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다.

우아한형제들과 SK지오센트릭은 플라스틱을 화학적으로 재활용하는 기술의 경제성을 높이고 친환경 배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뜻을 모았다. 이들은 재활용이 쉬운 배달 용기를 개발 및 보급하고, 쉽게 재활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배달 용기 순환 모델을 구축한다. 

그동안 플라스틱 배달 용기는 음식물 등으로 오염되면 재활용이 어렵거나 부가가치가 높지 않은 물리적 재활용에 그쳤다. 하지만 SK지오센트릭의 고순도 PP추출 기술을 통해 플라스틱 배달 용기에서 순도 높은 재생 PP가 생산되면, 가전이나 자동차 내외장 부품 등의 원료로 사용될 수 있다.

이를 위해 양사는 우선 재활용률이 높은 플라스틱 배달 용기를 개발, 유통하는데 협력하고 플라스틱 배달 용기 수거 및 업사이클 방안을 고려한 시범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 효과도 분석한다. 또 지속가능한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배달 용기를 생산하는 중소업체와의 상생 협력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우아한형제들 이국환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은 친환경 기술을 바탕으로 배달 용기의 재활용률을 높이고, 보다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며   "우아한형제들은 플라스틱의 화학적 재활용뿐 아니라 다회용기 보급 확대 등 다양한 방법으로 친환경 배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