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01:59 (일)
'원톱' 손흥민, 괜찮은 카드였다 [아시안컵]
상태바
'원톱' 손흥민, 괜찮은 카드였다 [아시안컵]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1.31 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원톱’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그 동안 대표팀에서 손흥민의 원톱 기용에 대해 많은 얘기가 오갔지만 실제로 이뤄지진 않았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조규성(미트윌란)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손흥민을 그 아래 두면서 ‘프리롤’을 주는 방식으로 ‘베스트 11’을 꾸려왔다.

하지만 손흥민은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서는 올 시즌 원톱으로 활약하고 있다. 손흥민은 올 시즌 소속팀에서 12골을 넣어 리그 3위에 올라있는데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을 원톱에 배치한 게 크다는 평가가 나온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조규성의 극적인 동점골과 조현우의 승부차기 선방에 힘입어 8강진출에 성공했다. [사진=연합뉴스]

마침내 손흥민이 대표팀에서 원톱으로 나섰다. 3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출전했다. 이날 출전은 조규성이 조별리그 3경기에서 부진했기 때문에 이뤄졌다.

일단 이날 손흥민의 원톱은 나쁘지 않은 카드였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에는 이렇다 할 활약이 없었지만 20분이 넘어가면서 서서히 몸을 달궜다. 전반 25분 한국의 역습 상황에서 김태환(전북 현대)이 손흥미에게 공을 연결했다. 손흥민은 공을 몰고 오른발 슈팅을 날렸는데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도 왼쪽에서 손흥민에게 연결하면서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발이 빠르고 드리블 능력이 좋은 손흥민이 최전방에 있으니 사우디의 뒷공간을 활용하기 좋았다.

한국의 이날 첫 슈팅 3개가 모두 손흥민의 발끝에서 나왔다. 하지만 원톱의 한계도 있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사우디의 압둘라 라디프에 선제골을 내주고 급격히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그러면서 사우디의 중원을 뚫는 데 애를 먹었다. 전반 양 날개로 활약한 김태환(전북 현대) 등 측면 미드필더 선수들의 활약이 무뎌지면서 손흥민에게도 기회가 가지 않았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 손흥민이 공을 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 손흥민이 공을 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클린스만 감독은 후반 19분 조규성을 투입하면서 다시 손흥민을 원래의 2선으로 옮겼다. 다행히 앞서 후반 9분 교체 투입된 황희찬(울버햄턴 원더러스)이 서서히 살아나면서 한국의 공격이 후반 막판으로 가면서 좋아졌다.

후반 연장 9분에 나온 조규성의 헤더골을 손흥민과 황희찬,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이 줄기차게 공격을 퍼부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총 7차례 슈팅을 날렸고 5번이나 막혔다. 축구 통계 사이트 풋몹은 손흥민에 평점 6.8점으로 높지 않은 점수를 매겼다.

한국은 이날 사우디를 승부차기 끝에 꺾었지만 손흥민의 활용법은 앞으로도 대표팀의 중요한 과제가 될 전망이다.

8강전부터는 손흥민의 체력이 관건이 될 전망이다. 손흥민은 조별리그 3경기와 사우디전 120분을 모두 뛰어 이강인과 대표팀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뛰었다. 추가시간 등을 합치면 뛴 시간은 더 된다. 손흥민이 내달 3일 호주와의 8강전까지 컨디션을 잘 회복하는 게 대표팀의 숙제가 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