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1 05:10 (금)
해태 홈런볼, '단짠 반반' 나왔다
상태바
해태 홈런볼, '단짠 반반' 나왔다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4.03.1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홈런볼도 반반 시대'

해태제과는 19일 "달콤함과 짭짤함을 한 번에 담은 ‘홈런볼 2MIX’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두 가지 맛을 반반 섞은 것은 홈런볼 역사상 첫 시도다. 2024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에 맞춰 36만개만 선보이는 스페셜 에디션이다. 

두 가지 맛 스위치 홈런볼은 초코와 소금우유맛으로 구성됐다. 오리지널 홈런볼인 초코맛과 부드러운 짭짤함을 담은 소금우유가 만났다. 

[사진=해태제과 제공]

디저트 시장에서 각광받는 부드러운 단짠 조합인 소금우유가 홈런볼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 프랑스산 우유로 만들어 진하고 달콤한 우유크림에 동해바다에서 만든 청정 국내산 소금으로 짭짤함 한 스푼을 더했다. 결정이 단단하고 순도가 높아 적은 양으로도 깔끔한 짠맛을 낸다. 고소한 첫 맛과 끝에 오는 은은한 짭짤함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뤄 한층 깊은 크림의 풍미를 완성했다.

홈런볼 2MIX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가심비를 선사하기 위한 해태만의 노력에서 탄생했다. 지난 1년간 수백 차례의 연구를 거쳐 한 생산 라인에서 두 가지 맛을 동시에 만드는 설비를 완성한 것. 통상, 하나의 라인에서 두 가지 맛을 동시에 생산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반반 홈런볼은 국내 비스킷 중 최초로 한 봉지에 두 가지 맛을 담았다. 

한 봉지 안에서 만난 절묘한 단짠 조합 덕분에 초코맛은 더 달콤해지고, 소금우유의 고소함은 더욱 진한 것이 특징. 오리지널 홈런볼 마니아도, 신제품 탐험가도 즐길 수 있도록 두 가지 취향을 모두 담아 함께 나누어 먹기도 좋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출시 이래 최초로 선보이는 단짠 MIX 조합과 함께 1등 비스킷 홈런볼의 새로운 변신은 현재 진행형”이라, “온 국민에게 사랑받는 홈런볼은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새로운 맛으로 찾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