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1 11:14 (금)
국정원 직원 숨진 채 발견 그리고 유서 공개의 이중 시선
상태바
국정원 직원 숨진 채 발견 그리고 유서 공개의 이중 시선
  • 김주희 기자
  • 승인 2015.07.20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김주희 기자] 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가 민간인 사찰 의혹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까?

국정원에서 사이버 보안 업무를 담당해온 직원 임모씨(45)가 인터넷과 휴대전화 해킹 의혹과 관련한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끝내 자살,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19일 낮 경기도 용인의 한 야산으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간 뒤 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놓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 직원 임씨는 차 안에 국정원장 앞으로 작성한 유서를 남겼다.

이로 인해 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가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유서 공개는 국정원이 유족들을 설득해 단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민간인 사찰 의혹을 해소하고자 하는 의도가 담긴 행동이었다.

숨진 채 발견된 국정원 직원의 유서 공개를 통해 임씨가 민간인 사찰이 이뤄지지 않았음을 주장한 것이 세상에 알려졌다. 유서 공개까지 해가며 국정원이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선 배경에는 최근 불거진 국정원의 해킹 프로그램 도입이 자칫 정권의 안위까지 흔들 정도로 폭발성이 큰 사건일 수 있다는 인식이 깔려 있는 듯 보인다.

그러나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지적처럼 "안타깝지만" 유서 공개 이후 의혹이 해소될지는 미지수다. 안철수 의원은 오히려 유서 공개를 논하기보다 담당자의 자살 사건 자체에 대해 별도의 의혹를 제기하면서 자살의 원인과 배경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국정원 직원 자살과 유서 공개를 또 하나의 파생된 의혹으로 바라보려는 시각을 드러낸 셈이다.

앞서 국정원은 관행을 깨가며 이례적으로 보도자료까지 동원해 민간인 사찰이 없었음을 강조했다. 이탈리아 보안업체로부터 사들인 프로그램의 모든 사용 내역이 다 저장돼 있고, 그 내용은 이탈리아 업체와 연계돼 있어서 조작이 불가능하며, 따라서 보존돼 있는 사용 내역을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들에게 공개하겠다는 것이 보도자료의 주 내용이었다.

유서 공개에 이틀 앞서 나온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원은 해킹 프로그램 구입을 둘러싸고 비난이 확산되고 있는데 대해서도 다소 불만 섞인 반응을 보였다. 35개국의 97개 기관이 문제의 해킹 프로그램을 구입했는데 세계 어느 정보기관도 우리나라에서처럼 보도자료를 통해 해명하는 일은 없다는게 국정원의 주장이다. 전세계 정보기관이 관행적으로 암암리에 하는 일들을 우리만 유별나게 공론화해 문제시하는데 대한 불만의 표시인 듯 보였다.

그러나 국정원의 그같은 해명과 숨진 채 발견된 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에도 불구하고 야당의 반응은 여전히 냉랭하다. 야당은 특히 프로그램 사용내역 공개 제안에 대해 "면죄부를 받기 위한 꼼수."(새정치련 김성수 대변인)라는 주장으로 맞서고 있다. 같은 이유로 야당은 국정원 방문을 통해 현장 조사를 하자는 여당의 요구에도 "천천히"를 주장하며 섣불리 응하지 않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