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00:50 (수)
역시 김연경-이재영, 한국 준결승 상대 태국 [2018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상태바
역시 김연경-이재영, 한국 준결승 상대 태국 [2018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8.29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한국 여자배구가 준결승에서 태국을 만난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8강전에서 개최국 인도네시아를 세트스코어 3-0(25-22 25-13 25-18)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 김연경이 인도네시아 블로커를 피해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완승이었다. ‘배구 여제’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양 팀 최다 18점으로 공격을 주도한 가운데 V리그(프로배구) 최고 스타 이재영(인천 흥국생명)이 12점으로 힘을 보탰다. 국제배구연맹(FIVB) 랭킹 51계단 격차(10위-66위)가 여실히 드러난 한판이었다.

한국을 베트남을 3-0으로 셧아웃한 태국과 오는 31일 밤 7시 4강전을 치른다. 국제대회에서 자주 붙었고 두 차례나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전을 치른 적이 있어 서로가 잘 안다. 세계랭킹은 16위다.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한국에게 만만찮은 상대다.

한국은 당초 대진표 상 일본과 준결승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다. 그런데 태국이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3-0으로 물리치는 이변을 연출해 예상 일정이 바뀌었다. 이번 대회 5전 전승 중인 태국과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