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0:36 (금)
조재범 전 코치, 심석희 폭행 혐의로 경찰 출석…국가대표 경기복 선정서도 불공정 발견
상태바
조재범 전 코치, 심석희 폭행 혐의로 경찰 출석…국가대표 경기복 선정서도 불공정 발견
  • 김주희 기자
  • 승인 2018.06.1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주희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한 달여 앞두고 불거진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선수촌 무단 이탈. 이후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폭행사실이 드러나며 큰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큰 비난을 받은 조재범 전 코치가 경찰에 소환됐다.

심석희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코치는 18일 경기도 수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만 답할뿐 별다른 답을 하지는 않았다.

 

[사진=뉴시스]

 

조재범 전 코치는 지난 1월 훈련 중 심석희를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심석희는 피해자 조사 과정에서 조 전 코치에게 두 차례 더 폭행당한 적 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상습적이었는지, 추가 피해자는 없는지 등을 조사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조재범 전 코치는 심석희 폭행 혐의로 빙상연맹에서 영구제명된 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에 코치로 합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가 빙상연맹이 평창 올림픽 국가대표 경기복을 선정하고 후원사를 공모하는 과정의 문제점을 파악한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한 결정에도 눈길이 이어지고 있다.

당시 문체부 감사 결과에 따르면 빙상연맹은 지난해 국가대표 경기복을 새롭게 선정하며 특정 회사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공모를 하고 경기복 평가과정도 불공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빙상연맹은 경기복을 재검토하기로 했으나 우선협상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한 이사회의 결정과 달리 국가대표 경기복 교체를 논의하는 용품계약 TF를 구성했다. 문체부는 경기복 평가표도 갑작스럽게 변경되는 등 과정 자체가 불투명했음을 지적했으며 경기복과 후원사 교체에 대한 정보가 사전에 외부에 유출된 정황이 있다고 강조했다.

빙상연맹의 문제점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당시 감사 결과에 따르면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A의 후배 폭행과 국가대표 선수 선발 및 지도자 임용 과정의 부적절한 사례, 스포츠공정위원회 부당 운영 등 빙상연맹의 비정상적인 운영 사례가 적발되기도 했다.

조재범 전 코치가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는 그를 향해 많은 이들의 이목이 다시금 쏠리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