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22:09 (금)
'라디오스타' 김광현 "2인자가 목표"… 김구라 반응은?
상태바
'라디오스타' 김광현 "2인자가 목표"… 김구라 반응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11.2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메이저리거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신인 시절부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라이벌 겸 롤모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의 비교에 “내 목표는 2인자”라고 겸손함을 뽐냈다.

25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성공적인 메이저리그(MLB) 데뷔 시즌을 보낸 김광현, 한국 프로야구 레전드인 ‘기록의 사나이’ 양준혁, 18연패 짠내 유발 투수에서 예능 유망주로 급부상 중인 심수창, 엄마 뱃속에서부터 야구와 사랑에 빠진 ‘모태 야빠(야구 광팬)’ 박성광과 함께하는 ‘야구가 제일 쉬웠어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앞서 라디오스타 측은 ‘김광현의 영원한 라이벌?’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김광현의 '겸손 화법'에 MC 김구라는 실력과 인성, 재력까지 다 갖춘 김광현의 매력을 엿본 일화를 공개하기도.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2019시즌 후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한 김광현은 올해 8경기에 등판해 3승 무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62를 기록하며 팀 선발진에 안정감을 더했다. 시즌 종료 후 금의환향한 김광현은 ‘라디오스타’에서 MLB 적응기, 한국야구 에이스로 활약한 에피소드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선공개 영상에서 김광현은 데뷔 시절부터 류현진, 양현종 등 또래 리그 최우수 선수들과 끊임없이 비교된 것과 관련해 "내 목표가 2인자로 쭉 오래 하고 나중에 뒤를 돌아봤을 때 1인자가 되어 있는 거다. (한 수) 밑이라고 생각하고, 둘 다 대단한 선수들이니까 비교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얘기를 한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그러자 MC 김구라는 김광현, 류현진, 양현종을 모두 상대해 본 레전드 타자 양준혁에게 비교를 부탁했다. 이에 양준혁은 "광현이가 겸손하다. 현진이가 잘했지만, 국제무대 특히 일본 전하면 무조건 선발로 나갔다"며 후배를 추켜세웠다.

이어 김구라는 김광현이 최근 자신의 유튜브에 출연했던 일화를 밝히며 “사람이 겸손한 게 계속 약 올려도 웃더라. 이 사람 진짜 겸손한 사람이구나~(생각했다)”며 “끝나고 고기 굽고 김치 썰고 집에 갈 때 스포츠카 타고 딱 가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 김광현은 최근 댓글에 행복했던 이유도 들려줬다. 그는 "업다운이 심한 선수로 팬들에게 알려져 있다. 현진이 형 같은 경우는 꾸준하다. 꾸준한 선수가 되고 싶은데 마침 ‘류현진 선수보다 제구가 낫다’고 하니 너무 행복하더라"라며 닮고 싶은 선수를 능가했다는 댓글에 행복했던 이유를 밝혔다.

방송 말미에는 이승엽, 이종범, 박찬호, 추신수, 류현진, 김광현 등 양준혁이 꼽은 천재 중의 천재가 공개될 것이 예고돼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실력부터 겸손함까지 다 가진 남자 김광현의 이야기는 25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