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18:35 (화)
CJ오쇼핑 미디어커머스 자회사 '다다엠앤씨', 210억 투자 유치
상태바
CJ오쇼핑 미디어커머스 자회사 '다다엠앤씨', 210억 투자 유치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3.1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J오쇼핑이 설립한 미디어커머스 전문 자회사 ‘다다엠앤씨(DADA M&C, Marketing & Commerce)’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외부 투자를 발판으로 2023년까지 취급고를 1000억원 돌파하여 향후 상장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CJ오쇼핑은 "CJ ENM 커머스부문의 허민호 대표이사와 서승원 다다엠앤씨 대표이사, 그리고 안성우 미래에셋자산운용 PEF1부문 대표는 지난 9일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다다엠앤씨의 신주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다다엠앤씨가 발행하는 신주 91만 주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할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가 인수하는 내용으로, 투자금액은 210억 원이다. CJ ENM 커머스부문이 1대 주주로 경영권을 행사하며, 해당 사모펀드가 신주 인수를 통해 2대 주주가 된다.

 

(왼쪽부터) 안성우 미래에셋자산운용 PEF1부문 대표, 허민호 CJ ENM 커머스부문 대표이사, 서승원 다다엠앤씨 대표이사 [사진=CJ오쇼핑 제공]
(왼쪽부터) 안성우 미래에셋자산운용 PEF1부문 대표, 허민호 CJ ENM 커머스부문 대표이사, 서승원 다다엠앤씨 대표이사 [사진=CJ오쇼핑 제공]

 

다다엠앤씨는 2017년 CJ오쇼핑 신사업개발팀에서 시작한 미디어커머스 전문기업이다. 미디어커머스는 상품 마케팅을 위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이를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의 플랫폼에 노출시켜 구매를 유도하는 온라인 커머스의 한 형태를 말하며, 국내 주요 유통사 중 미디어커머스 사업을 별도 법인 형태로 갖춘 것은 CJ가 최초다.

다다엠앤씨는 "디지털 콘텐츠 제작 역량 기반으로 국내외 다양한 자체 채널을 확보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디지털 광고 사업을 운영해 왔다"며 "지난 해에는 상품 판매사업의 약진에 힘입어 취급고가 전년 대비 2.2배로 늘었다. 디지털 기반의 소비자직접판매(D2C) 모델도 저변이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타트업 형식의 경영을 통한 운영효율성 제고를 위해, 지난해 12월 다다엠앤씨는 미디어커머스를 위한 별도 법인으로 설립됐다. 현재 다양한 소셜미디어에서 자체 채널을 운영 중이며, 이와 별도로 상품 판매 플랫폼인 ‘다다픽’, 두피관리 기기 브랜드 사이트 ‘필라이저’, 그리고 소형 가전 PB판매를 위한 ‘트리플블랙’ 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

다다엠앤씨는 이번 외부투자 유치가 자금확보 외에도 미래에셋그룹의 혁신적 투자 노하우를 습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에셋그룹의 포트폴리오와 인적 네트워크, 가치 창출 노하우 등을 통해 기업 가치를 높여 상장까지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다다엠앤씨는 "투자를 통해 확보된 자금은 운영 중인 커머스 플랫폼 ‘다다픽’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IT투자와 콘텐츠 제작, 그리고 신규 유망 브랜드를 발굴해 성장을 가속화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승원 다다엠앤씨 대표이사는 “미디어커머스 사업의 성장잠재력은 Z세대가 주요 소비층이 되는 향후 3~4년 뒤에 더욱 커질 것“이라며 “(다다엠앤씨를) 모바일 채널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상품 판매를 활성화시키는 '디지털 브랜드 액셀러레이터'로 성장시켜 나가겠다”는 포부를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