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8 23:22 (수)
빅히트 사명 변경, '하이브'로 보여줄 확장
상태바
빅히트 사명 변경, '하이브'로 보여줄 확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3.19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새로운 회사명 '하이브(HYBE)'를 공식 발표하고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으로 본격 도약을 알렸다.

빅히트는 19일 회사명과 미션, 조직 구조, 신사옥 등 기업 전반에 걸친 변화를 빅히트 레이블즈 유튜브 채널에 올린 브랜드 발표회 영상을 통해 발표했다. 빅히트는 "변화와 성장을 거듭하며 ‘엔터테인먼트’의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기업으로서 음악의 변주라는 차원에서 영역의 경계 없이 산업을 혁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는 이날 공개된 영상을 통해 위버스를 통한 글로벌 소통, 콘서트 주변 테마파크 조성 등을 대표하는 혁신과 성과를 먼저 언급했다.

이어 방시혁 의장은 "엔터테인먼트로서는 생소한 행보라는 시선도 있지만, 결국 모든게 음악을 기반으로 다양하게 변주된 형태"라면서 "사업을 아우르고 연결, 확장할 수 있는 구조의 상징으로 새로운 사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리브랜딩(Rebranding)'을 추진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새 이름 하이브(HYBE)는 연결과 확장, 관계를 상징한다. 새로운 사명을 소개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며 "사명은 바뀌지만 ‘음악에 기반을 둔다’는 기업의 본질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빅히트는 새로운 미션 ‘위 빌리브 인 뮤직(We believe in music)’을 발표하고 ‘음악으로 감동을 전하고 선한 영향력을 나누며 삶의 변화를 만들어 간다’는 지향점을 분명히 했다. 또, 회사의 근간인 빅히트의 레이블 부문은 ‘빅히트 뮤직’이라는 레이블로서 존속하며 정체성을 잇는다.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 레이블·솔루션·플랫폼…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지향

빅히트는 레이블과 솔루션, 플랫폼 세 축으로 조직 구조를 명료화하고, 이를 통해 지속적으로 사업 모델을 혁신, 확장할 체계를 완성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레이블 영역에는 빅히트 뮤직과 빌리프랩, 쏘스뮤직,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KOZ 엔터테인먼트, 하이브 레이블즈 재팬이 포함된다. 각 레이블은 독립성과 독창성을 유지하며 크리에이티브 활동에 집중한다.

솔루션 영역에는 공연 및 영상 콘텐츠, IP, 학습, 게임 등에 특화된 전문 비즈니스 유닛인 하이브 쓰리식스티, 하이브 아이피, 하이브 에듀, 수퍼브, 하이브 솔루션즈 재팬, 하이브 T&D 재팬 등이 포함돼, 2차, 3차 비즈니스를 창출한다. 플랫폼 영역의 위버스컴퍼니는 하이브의 모든 콘텐츠와 서비스들을 연결, 확장하는 중심 역할을 하게 된다.

방시혁 의장은 "빅히트가 정의하는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이란 음악을 통해 개인과 세계가 긍정적으로 관계맺도록 하는 것이"라며 "음악에 기반한 엔터테인먼트가 개인의 일상과 삶에 어디까지 관계할 수 있는가 증명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지난 2019년 빅히트로 합류한 전 SM엔터테인먼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민희진 CBO(Chief Brand Officer)가 처음 공식석상에 등장, 새 기업 브랜드 개발 및 신사옥 공간 브랜딩, 디자인에 대해 설명했다.

하이브 신사옥의 브랜딩 가치를 담은 공간과 자율적 업무 환경에 대해 설명한 민희진 CBO는 "좋은 공간 브랜딩은 태도를 만드는 것에 목적이 있다. 하이브의 신사옥 공간에서 더 독창적이고 효율적으로 일하는 문화가 자리잡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마지막으로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는 "하이브라는 새로운 사명, 공간, 조직 구조를 갖추고 또 다른 출발을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 우리가 하는 일의 본질은 달라지지 않는다"며 "하이브 시대에도 변함 없이 음악의 힘을 믿고, 산업을 혁신하며, 선한 영향력을 나누고, 삶의 변화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빅히트의 새로운 사명 하이브는 오는 30일 열리는 주주총회 결의로 확정된 이후 공식 적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