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9 00:13 (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4세대 대표'의 이유 있는 성장 [SQ현장]
상태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4세대 대표'의 이유 있는 성장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5.31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혼돈 속 새로운 세계를 만난 소년의 이야기로 돌아왔다. 팀의 색깔을 듬뿍 담은 새 앨범을 통해 또 다른 성장 서사의 첫 페이지를 연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는 31일 오후 새 앨범 '혼돈의 장: 프리즈(FREEZ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범규는 "7개월 만에 컴백이다. 팬분들께 좋은 노래 들려드릴 생각하니 기대가 된다. 떨리기도 하지만 열심히 하겠다"는 컴백 소감을 밝혔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전작 ‘꿈의 장’ 시리즈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나’와 어딘가 닮은 ‘너’를 만나는 소년의 성장 스토리를 그렸다. ‘꿈의 장’에서 새로운 시리즈로 넘어가기 전 다섯 멤버가 들려 준 에피소드 ‘미니소드1 : 블루 아워(minisode1 : Blue Hour)’에서는 친구 관계의 변화로 인해 모든 게 낯설어 보이는 소년들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31일 발매되는 정규 2집으로 시작되는 새 시리즈 '혼돈의 장'은 꿈 같은 시간을 지난 소년들이 자신과 대립하는 세계를 처음으로 인식한 이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자신을 지탱한다고 믿었던 세계가 무너져 내리는 격변 속에서 멈춘 소년 앞에 ‘너’가 나타나고, 나를 알아봐 주는 ‘너’로 인해 처음 사랑을 경험하게 되는 소년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타이틀곡 ‘제로 바이 원 러브송(0X1=LOVESONG (I Know I Love You))'는 트렌디한 하이브리드 팝 록 장르로, 혼란스러운 세상 속에서 만난 너를 향한 사랑이 확실하다고 믿는 소년의 마음을 표현했다. 소년의 감정을 담아낸 멜로디의 흐름과 서정적이고 애절한 가사로 에너제틱하고 드라마틱한 곡이 완성됐다.

범규는 타이틀곡에 대해 "처음에 들었을 때 울컥하는 감정이 들었다. 마음을 울리게 하는 뭔가가 있는 것 같다"면서 "'세이 유 러브 미(Say you love me)라는 가사가 있는데 그 부분이 애절하고 간절한 느낌이 있었다"고 첫 감상을 전했다.

매번 긴 제목으로 화제를 모았던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타이틀곡. 이번 제목도 범상치 않다. 태현은 제목에 대해 "곡을 표현할 수 있는 유니크한 제목이라 마음에 든다. 길이도 그렇지만 제목에 들어있는 특이한 단어들에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는 것 같은데, 이번에도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실 것 같은 제목"이라고 말했다.

‘제로 바이 원 러브송’은 방탄소년단의 RM이 작사에 참여했다. 수빈은 “방시혁 피디님께서 가사 작업을 하시던 중 풀리지 않는 부분이 생겨 RM 선배님께 도움을 요청했다고 들었다. 흔쾌히 참여해주셨을뿐 아니라 제목도 정해주셨다"는 비하인드를 전했다. 휴닝카이는 "연습실에서 우연히 만나서 감사를 전했는데 '멋있게 불러달라'고 해주시더라.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은 특히 거칠면서도 섬세한 멤버들의 보컬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서리(Seori)의 몽환적인 보이스가 더해진 곡. 태현은 피처링 작업에 대해 "음악 표현하는데 정해진 답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목소리 듣자마자 정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희가 생각하지도 못한 방법으로 곡 해석해주셔서 깜짝 놀랐고 너무 잘 표현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 "모든 면에서 성장한 앨범… 멤버 전원 작사·작곡 참여"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정규 2집 ‘혼돈의 장: 프리즈'는 무엇보다 멤버들의 참여도가 돋보이는 앨범이다. 수빈이 작사에 참여한 '소악행', 연준, 태현, 범규가 작사에 참여한 '밸런스 게임', 연준과 휴닝카이, 범규, 태현이 작사에 참여한 '노 룰스(No Rules)', 태현이 작곡과 작사에 참여하고 휴닝카이가 작사와 함께 데뷔 이래 처음으로 프로듀싱에 참여한 '디어 스푸트니크', 연준이 작사에 참여한 '프로스트(Frost)' 등으로 음악적 성장을 보여줬다.

'소악행' 작사에 참여한 수빈은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인 ‘소확행’이 아닌 소소하고 조금은 못되게 느껴질 수 있는 생각이 가져다 주는 행복인 ‘소악행’에 대한 이야기다. 짓궂고 악당스러운 가사에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앞서 발매한 곡 '동물원을 빠져나온 퓨마'의 설정을 가져온 '밸런스 게임' 작사에 참여한 범규는 "둘 중에 하나 골라야하는 밸런스 게임에 모티브를 얻어서 만약 인생에서 하나를 선택해야한다면 어떨까 상상하면서 작사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내용일 것 같다"고 전했다.

마찬가지로 앞선 곡 '뉴 룰스(New Rules)'에서 이어지는 '노 룰스'의 작사에 참여한 태현은 "코로나19 이후 규칙이 없는 게 규칙이 된 현실을 모티브로 했다. 팬데믹을 살아 가며 느끼는 혼란스러움을 담아낸 가사"라고 설명했다.

'디어 스푸트니크'로 데뷔 이래 처음으로 프로듀싱에 참여한 휴닝카이는 "좀 더 자유롭고 벅차오르는 느낌을 주려고 노력했다. 나중에 콘서트 한다면 모아분들과 함께 부르고 싶다"고, '프로스트' 작사에 참여한 연준은 "자신의 주어진 운명에 대해 처음 깨닫게 된 후, 혼란스러운 소년의 마음을 ‘서리’에 비유한 곡"이라고 곡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앨범에는 데뷔 후 최초로 영어 오리지널 곡 '매직(Magic)'이 실렸다. 경쾌하고 트렌디한 디스코 팝 장르로, 하늘에서 마법이 흩뿌리는 듯한 모습을 손짓으로 표현한 안무인 ‘Magic Moves’를 비롯 다이내믹한 퍼포먼스가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연준은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전세계 많은 팬분들께 선물을 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영어곡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열심히 준비한 만큼 모아분들께서 즐겁게 봐주시고 같이 즐겨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범규는 "첫 영어곡이라 어색하게 들리지 않기 위해 발음 연습, 디테일에 집중했다. 어떻게 봐주실지 궁금하고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2019년 3월 데뷔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매 컴백마다 자체 신기록을 쓰며 4세대 아이돌 대표주자의 자리를 다지고 있다. 새 앨범 '혼돈의 장: 프리즈' 역시 선주문량이 예약 판매 마지막 날인 지난 30일 기준 70만 장을 넘어서며 전작의 선주문량 30만 장을 2배나 웃도는 기록을 달성했다.

글로벌 인기 비결에 대해 연준은 "아직 부족하지만 성장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좋게 봐주시고 격려해주시면서 응원해주시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며 "'4세대 아이돌'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팀이 저희였으면 한다. '4세대 잇보이'라는 수식어를 지키고 싶다"고 전했다.

휴닝카이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10대의 이야기를 재해석해서 퍼포먼스 보여주는 점을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시고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면서 "전 세계에서 10대를 가장 잘 대변하는 팀이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고 답했다.

데뷔 3년차에 접어든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성장 방향성은 어떨까? 태현은 "데뷔 초에는 저희 노래를 부를 수 있다는 것이 기뻤다면 지금은 노래뿐만이 아니라 저희가 직접 앨범에 참여하면서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저희가 아직 보여드리지 못한 게 많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음악 세계, 어떤 장르든 저희 색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수빈은 "지금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은 마음이 크다. 앨범 참여량도 많이 늘어났고 보컬과 퍼포먼스도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앨범 통해서 저희의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치열하게 고민하고 노력했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새 앨범 '혼돈의 장: 프리즈'는 31일 오후 6시 전 세계 동시 공개되며, 같은 날 오후 8시 엠넷에서 방송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컴백쇼 ‘프리즈’'를 통해 첫 무대를 공개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