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8:34 (금)
'좀비'로 돌아온 퍼플키스, 존재감 펼칠 파격 변신 [SQ현장]
상태바
'좀비'로 돌아온 퍼플키스, 존재감 펼칠 파격 변신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9.0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하이틴 좀비'로 변신한 그룹 퍼플키스(PURPLE KISS)가 국내외 음원차트에 '좀비'처럼 오래 머무르겠다는 각오와 함께 돌아왔다.

그룹 퍼플키스(박지은, 나고은, 도시, 이레, 유키, 채인, 수안)는 8일 오후 두 번째 미니 앨범 ‘하이드 앤드 시크(HIDE & SEEK)’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레는 "첫 컴백이다. 데뷔때보다 더 떨리고 기대가 된다. 저희보다 더 컴백을 기다렸을 팬분들께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퍼플키스가 거짓 없는 본 모습을 찾아 발견해 나가는 순수한 일련의 과정을 담은 '하이드 앤 시크'는 감정에 무디고 이성적으로만 살아가는 차가운 현대 사회 속 리스너들에게 ‘이것저것 재지 말고, 본능이 이끄는 대로 솔직하게 행동하고 사랑하자’는 하이틴적인 성장 메시지를 전한다.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지난 3월 데뷔 앨범 '인투 바이올렛(INTO VIOLET)을 통해 보컬과 퍼포먼스 능력은 물론 작사와 작곡, 안무 창작 능력까지 갖춘 완성형 아이돌의 탄생으로 주목받았던 퍼플키스는 첫 컴백 앨범 '하이드 앤드 시크'에서도 멤버 전원이 앨범 작업에 직접 참여해 독보적인 음악 색깔을 담아냈다.

수록곡 '새벽 두 시' 작곡과 작사에 참여한 고은은 "저와 도시, 채인이 작곡에,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했다. 팬송처럼 팬분들 향한 마음 담아보자 해서 멤버들과 함께 즐겁게 작업했다"고, 일본인 멤버지만 타이틀 곡 랩 메이킹에 참여한 유키는 "외국어로 가사 쓰는거라 어렵긴 했지만, 이번 앨범에서는 제가 직접 쓴 랩으로 하고 싶은 말을 전하고 싶었다"고 앨범 작업 참여 소감을 전했다.

 

[사진=RBW 제공]

 

타이틀 곡 ‘좀비(Zombie)’는 히트메이커 김도훈과 강지원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으로, 멤버 유키와 원위의 키아, 래퍼 베이식이 노랫말 작업에 힘을 보탰다. 좋아하는 사람과 쫓고 쫓기는 관계를 마치 술래잡기하는 듯한 좀비의 모습에 비유했으며, 중독성 강한 훅의 멜로디 라인과 재미있고 익살스러운 가사가 청량함을 더한다.

도시는 "지난 데뷔 앨범에서 보여드렸던 콘셉츄얼한 음악적 컬러를 유지하면서 대중성 놓치지 않는 지점 찾으려고 노력했다. '좀비'라는 콘셉트에 호러 느낌이 강하지만 청량하고 키치한 느낌 담으면서 퍼플키스만의 좀비가 탄생하지 않았나 싶다"고 타이틀 곡에 대해 설명했다. 고은은 "독창성과 중독성이 차별점이다. 이번 앨범 또한 퍼플키스만이 할 수 있는 것들로 준비했다. 펑키하고 하이틴 적인 모습과 함께 힘찬 에너지 함께 전달드리고 싶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외에도 앨범에는 멤버 전원이 노랫말 작업에 참여한 곡으로 잠들지 못하는 설레는 밤을 표현한 '새벽 2시(2am)', 당당하고 솔직한 가사에 속담을 인용한 '돼지 목에 진주 목걸이(Cast pearls before swine)', 멤버 채인의 자작곡이자 펑키한 리듬의 '소 와이(So WhY)', 낭만적 여름밤 분위기를 전하는 '눈물과 보석 별, 그리고 너(Twinkle)', 지루한 일상 속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공허한 감정을 대변하는 'ZzZz' 등 6개 트랙이 실렸다.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퍼플키스는 첫 번째 컴백을 준비하며 데뷔 앨범 활동의 아쉬움을 보완하기 위해 더욱 성장했다고 밝혔다. 지은은 "지난 데뷔 활동때 긴장을 너무 많이 해서 아쉬웠다. 이번 앨범 준비하면서 공백기 동안 지난 활동 모니터링 많이 하면서 부족한 점 보완하려고 많이 노력했다. 무대 완성도 부분에서 많이 성장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고은은 "두 번째 활동이다보니까 단합이 더 잘 맞아져서 좀 더 좋은 에너지의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고 성장한 점에 대해 전했다.

퍼플키스는 이날 듣고 싶은 수식어로 '테마돌'을 꼽았다. 고은은 "테마파크에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있는 것처럼, 퍼플키스도 다양한 콘셉트 소화해내는 '테마돌'이 되고 싶다. 앞으로도 한계 없는 퍼포먼스와 음악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수안은 "무조건 보고 싶은 그룹이 되고 싶다. 앞으로 시도할 콘셉트, 음악들이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퀄리티 높고 볼거리 많은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아울러 채인은 "저희 자체가 하나의 장르가 되고 싶다. 실력적인 면에서도 완성형 그룹이었으면 좋겠고 앞으로도 퍼플키스만의 독보적인 음악 만들어내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이레 역시 "멤버 모두가 다 잘하는 그룹, 점점 성장하고 있는 그룹이다. 이번 컴백대전에서 저희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성과를 묻자 유키는 "신인상을 목표로 열심히 활동 하고 있다. 이번 노래가 중독성 있고 신나기 때문에, 국내외 음악 차트에 꼭 차트인해서 좀비처럼 끈질기게 오래 머물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하이틴', '청량' 좀비로 변신한 퍼플키스의 '하이드 앤 시크'는 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타이틀 곡 '좀비'를 통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