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01:24 (일)
이랜드, 프리미엄 베이커리 '프랑제리' 신촌 피어점 오픈
상태바
이랜드, 프리미엄 베이커리 '프랑제리' 신촌 피어점 오픈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9.0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이랜드파크 켄싱턴월드에서 전개하는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 ‘프랑제리’(frangerie)가 서울 신촌에 새롭게 리뉴얼 한 매장을 선보였다.

이랜드는 "9일 오픈한 프랑제리 피어 신촌점은 청년 1인 가구와 신혼부부를 위해 선보인 이랜드 신촌 청년주택 ‘피어’(peer) 1층에 위치한다. 기존 프랑제리의 주력 상품군인 프랑스식 건강빵과 150여 종의 트렌디한 빵, 파이, 케이크 등과 함께 프리미엄 스페셜티 커피를 만날 수 있는 도심형 베이커리 카페"라고 9일 밝혔다.

이랜드에 따르면 150평 규모의 신촌 피어점 1층은 빵과 커피를 즐길 수 있는 카페 공간으로 설계했고, 2층은 제빵연구소가 자리 잡고 있다. 이를 통해 하루 세 번 갓 구운 빵을 매장에서 바로 만나볼 수 있고, 트렌드에 따라 새롭고 다양하게 선보이는 프랑제리의 신메뉴를 접할 수 있다.

 

[사진=이랜드 제공]
[사진=이랜드 제공]

 

프랑제리 관계자는 “매장에서 신선한 재료로 직접 반죽하고 매일 구워낸 빵을 바로 맛볼 수 있기 떄문에 빵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는 매장이 될 것”이라며 “도심에서 맛보기 힘들었던 프리미엄 베이커리 프랑제리가 대학가와 아파트 단지가 모여 있는 서울 한복판 신촌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프랑제리는 2004년 ‘뺑드프랑스’로 론칭해 2015년 ‘프랑제리’로 리뉴얼했으며, ‘김영모 제과점’과 ‘혜경궁 베이커리’ 등 유명 베이커리를 거친 35년 경력의 제과제빵 명인 박남철 이사를 영입했다. 이를 통해 기존 프랑스식 전통 건강빵과 더불어 다양한 맛을 경험할 수 있는 빵 150여 종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청정지역으로 유명한 발리섬의 커피 원두를 사용해 깔끔하고 깊은 커피 본연의 풍미를 이끌어 낸 스페셜티 커피도 만나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도심형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 프랑제리 피어 신촌점은 매일 아침 7시 30분부터 밤 9시 30분까지 이용할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