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00:10 (목)
'스우파' 노제, 오뚜기 '열라면' 모델 발탁
상태바
'스우파' 노제, 오뚜기 '열라면' 모델 발탁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1.11.16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오뚜기 ‘열라면’이 ‘힙’의 대명사로 떠오른 댄서 노제와 만났다.

오뚜기는 16일 "최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댄스 크루 ‘웨이비’의 리더 노제를 ‘열라면’ 모델로 발탁하고, 신규 광고를 온에어했다"며 "이번 영상에서 노제는 높게 땋은 양갈래 머리에 진한 레드립 메이크업으로 등장해 카리스마와 귀여움을 넘나드는 매력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오뚜기 관계자는 “노제가 지닌 폭발적인 에너지와 트렌디한 감각이 ‘열라면’ 브랜드 이미지와 부합한다고 판단해 신규 모델로 선정했다”며 “화끈하면서 깔끔하게 매운맛을 자랑하는 ‘열라면’으로 새로운 맛과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뚜기는 "새 광고는 ‘요즘 매운맛’을 콘셉트로, 노제의 강렬한 눈빛과 화려한 춤동작을 통해 ‘열라면’의 화끈한 맛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영상 후반부에는 칼칼한 국물을 맛보고 감탄하는 노제의 모습과 화산이 폭발하는 장면을 나란히 구성해 차별화된 매운맛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또 ‘화끈하면서 확 끌려야지, 나처럼’, ‘요즘 매운맛, 이게 진리야’ 등 멘트를 통해 ‘열라면’과 노제의 공통점을 부각시키는 데 중점을 뒀다.

[사진=오뚜기 제공]
[사진=오뚜기 제공]

오뚜기는 "자사가 지난 1996년 선보인 ‘열라면’은 얼큰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로 매운맛 마니아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라면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왔다. 최근에는 색다른 레시피를 선호하는 ‘모디슈머’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제2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고 전했다.

역주행 신호탄을 쏘아올린 건 ‘순두부 열라면’. 열라면 반 개에 순두부 반 모, 다진 마늘, 계란, 후추를 더하는 이 레시피는 지난해부터 인터넷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있다. '열라면'에 우유와 치즈를 더하는 ‘로제열라면’ 레시피도 화제다. ‘열라면’은 지난 3년 연속 매출 성장세를 보였고, 올해 상반기 매출 역시 전년 대비 50% 증가했다.

26일부터는 오뚜기 '열라면' 모델인 댄서 노제가 직접 창작한 댄스로 ‘열라핫댄스’ 챌린지를 진행해 푸짐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