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18:47 (수)
컴투스, K-POP 공연 플랫폼 기업 인수 '디지털 결합 글로벌 엔터사업' 위해
상태바
컴투스, K-POP 공연 플랫폼 기업 인수 '디지털 결합 글로벌 엔터사업' 위해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3.28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메타버스, 대체 불가능 토큰(NFT) 등에 집중하며 미래 산업에 집중하고 있는 컴투스가 K-POP 공연 플랫폼 기업을 인수해 사업 확장에 나선다.

송재준, 이주환 대표의 컴투스는 28일 “세계 최대 K-POP 공연 플랫폼 기업인 마이뮤직테이스트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지분 58.47%를 인수하고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마이뮤직테이스트는 직접 팬들이 원하는 도시에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공연을 요청한다는 참신한 역발상 전략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국내 대표 K-POP 공연 플랫폼 기업이다. 빅데이터를 통해 공연 수요를 예측하고 이를 기반으로 국내를 포함한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K-POP 공연을 기획·운영하고 있다.

[사진=컴투스 제공]

 

마이뮤직테이스트 플랫폼은 전 세계 100여 개 이상 국가에서 휴대폰 번호 인증된 261만여 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97% 이상이 해외 가입자로 이뤄져 있다. ‘BTS’, ‘EXO’, ‘에이티즈’, ‘몬스타엑스’ 등 대형 K-POP 아티스트들을 비롯해 현재까지 37개국 58개 도시에서 350회 이상의 공연을 진행했다. 특히 최근에는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병 상황에서도 온라인 공연 개최 및 온라인 커머스 운영 등으로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컴투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 대한 사업 역량을 강화한다. 컴투스의 탄탄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마이뮤직테이스트의 플랫폼 파워를 결합해 지역 및 팬덤별 특성에 맞춘 더욱 정교하고 다채로운 온·오프라인 공연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양사는 메타버스향 공연 사업과 아티스트 및 공연 지식재산권(IP)를 활용한 NFT 사업 등 신규 비즈니스를 추진한다. 마이뮤직테이스트의 플랫폼과 콘텐츠를 현재 컴투스가 개발 중인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와 연계해 전 세계 팬들이 가상 현실을 통해서도 다양한 K-POP 공연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또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글로벌 팬덤이 원하는 차세대 대형 아티스트를 직접 발굴·육성하고 아티스트와 공연 IP를 활용한 NFT를 ‘컴투버스’ 내에 적용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에 부합하는 한류 문화 시장을 주도해 나갈 전략이다.

컴투스는 종합 영상 콘텐츠 기업 ‘위지윅스튜디오’를 비롯해 공연·뮤지컬 영상 콘텐츠 기업 ‘위즈온센’, BE(Brand Experience) 및 XR(Extended Reality) 콘텐츠 기업 ‘엔피’, 음원 제작사 ‘팝뮤직’, 방송 프로덕션 ‘얼반웍스’, 드라마 제작사 ‘래몽래인’, 매니지먼트사 ‘이미지나인컴즈’ 등의 계열사들과 함께 엔터테인먼트 및 미디어 콘텐츠 분야의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