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6:15 (금)
CJ올리브영, 모바일 선물도 매장에서 픽업
상태바
CJ올리브영, 모바일 선물도 매장에서 픽업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5.1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모바일 선물도 올리브영 매장에서 쉽게 받아볼 수 있게 됐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모바일 선물을 받은 사람이 원하는 매장에서 상품을 직접 수령할 수 있는 ‘모바일 선물 픽업(Pick-up) 서비스’를 12일부터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지난 2020년 2월 자체 모바일 앱(App)을 통해 선보인 ‘선물하기’ 서비스는 비대면 트렌드 확산뿐만 아니라 간편한 선물 수요도 커지면서 가파른 성장을 지속해왔다. 앱에서 상품을 고른 후 하단의 선물하기 버튼을 누르면 메시지로 간편하게 선물 가능한 서비스로, 지난 1월 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선물하기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108% 신장했다.

 

[사진=CJ올리브영 제공]
[사진=CJ올리브영 제공]

 

올리브영은 이 같은 성장세에 발맞춰 선물하기 서비스를 지속 강화해 왔다. 먼저, 뷰티와 헬스에 특화한 올리브영만의 상품 전문성을 바탕으로 성별과 연령, 가격대 등 맞춤형 상품을 큐레이션하는 것이 강점이다. 같은 기간 건강식품(▲150%), 바디용품(▲119%), 프리미엄 화장품(▲50%)을 중심으로 선물 수요가 특히 늘었다.

또한 올리브영은 모바일 선물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선물 수령 옵션을 다양화하는 등 고객 편의를 확대하고 있다. 이번에는 온·오프라인을 유기적으로 연계한 옴니채널을 기반으로 모바일 선물 픽업 서비스도 도입하며 차별화에 나선다.

기존에는 일반 배송이나 3시간 내 즉시 배송 서비스인 ‘오늘드림’을 통해 받아볼 수 있었지만, 매장 픽업 옵션이 추가돼 선물 받은 사람이 상품 수령 방법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됐다. 매장 픽업을 원하는 경우, 선물 메시지를 받은 고객이 방문할 매장을 선택하면 된다. 상품이 준비되면 발송되는 ‘픽업 바코드’ 메시지 확인 후 3일간 해당 매장의 영업시간 내에 상품을 수령할 수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MZ 세대를 중심으로 간편한 선물 트렌드가 자리잡으면서 올리브영에서도 모바일 선물이 고속 성장하고 있다”며 “옴니채널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이라는 올리브영만의 강점을 살려 차별화된 선물 서비스를 제공하고, 모바일 선물 구매 채널로의 입지를 넓힐 것”이라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