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8 15:43 (월)
CJ올리브영 "여름 세일 성료, 색조·향 판매 급증"
상태바
CJ올리브영 "여름 세일 성료, 색조·향 판매 급증"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6.0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J올리브영이 올 여름 뷰티 키워드를 ‘색(色)’과 ‘향(香)’이라고 분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전으로 회귀하려는 경향이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 간 진행한 여름 올영세일 매출 분석 결과를 9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이번 세일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처음 열린 대규모 할인 행사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던 지난해와 달라진 매출 양상을 보였다. 특히 색조화장품과 염색 등의 ‘컬러 메이크업’이 강세를 보인데 이어, 향수를 찾는 이들도 부쩍 늘었다. 외출과 사적 모임 등 외부 활동이 활성화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사진=CJ올리브영 제공]
[사진=CJ올리브영 제공]

 

카테고리별 세부 매출을 살펴보면 쿠션과 립틴트, 아이라이너 등의 색조화장품이 상위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지난해 6월 세일(3일~9일)과 비교해 매출이 각각 54%, 54%, 24% 가량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색조화장품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세일에서도 이 같은 흐름을 이어갔다.

이와 함께 또 다른 ‘컬러 메이크업’ 상품군인 염모제 역시 26% 가량 성장했다. 코로나19 사태 속 새치 관리를 위한 새치 염색약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던 것과는 달리 이번 세일에서는 탈색을 하고 머리색을 바꾸는 패션 염색약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향수도 특수를 누리며 카테고리 기준 매출 상위 10위권에 올랐다. 보통 겨울이 성수기인 향수의 여름철 이 같은 인기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첫 대규모 할인 행사를 통해 오프라인의 활기를 이어감과 동시에 엔데믹 이후의 트렌드를 미리 살펴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트렌디한 상품과 옴니채널 경험 등 올리브영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MZ세대 대표 쇼핑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