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10:58 (금)
[리틀야구] 대전 중구, 초대 청주직지배 챔피언
상태바
[리틀야구] 대전 중구, 초대 청주직지배 챔피언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2.09.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이영빈(LG 트윈스)의 아버지, 이민호 감독이 이끄는 대전 중구가 충청북도에서 정상에 올랐다.

대전 중구는 6일 막을 내린 2022 청주직지배 전국리틀야구대회를 제패했다. 지난해 10월 메이저리그가 주관하는 MLB컵을 품더니 채 1년도 안 돼 또 왕좌를 차지해 명실상부 강호로 자리매김했다.

외천꿈돌이구장에서 거행된 결승전에서 대전 중구는 용인 처인구에 5-1 낙승을 거뒀다. 윤나혁이 2회초 때린 2타점 적시타가 결승타였다. 여기에 상대 실책, 보크 등으로 쐐기를 박았다.

초대 청주직지배 챔피언 대전 중구.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현역 시절 한화 이글스 3루수로 이름을 알렸던 승장 이민호 감독은 “청주직지배 초대 대회를 우승해 기분이 좋다”며 “선수들이 대견스럽고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모범상을 가져간 신기하는 “지난 4월 U-12 전국리틀야구대회에서 준우승해서 아쉬웠는데 거의 마지막 리틀대회에서 우승해서 정말 기쁘다”고 반색했다.

이번 대회에는 75개 팀이 참가해 꿈돌이구장 A‧B, 청주구장 등 3곳에서 자웅을 겨뤘다. 한국리틀야구연맹은 “이범석 청주시장과 청주시체육회 관계자가 적극 지원해줘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렀다”고 강조했다.

이민호 감독(왼쪽), 신기하.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 제1회 청주직지배 전국리틀야구대회 수상내역

△ 우승 : 대전 중구
△ 준우승 : 용인 처인구
△ 공동 3위 : 인천 서구, 고양 일산서구
△ 감독상 : 이민호(대전 중구), 박창식(용인 처인구)
△ 모범상 : 신기하(대전 중구)
△ 장려상 : 이호빈(용인처인구)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