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21:45 (목)
스마일게이트 인디게임 페스티벌 ‘버닝비버‘ 1만명 성황
상태바
스마일게이트 인디게임 페스티벌 ‘버닝비버‘ 1만명 성황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12.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인디게임 페스티벌 ‘버닝비버 2023’에 1만명이 몰렸다.

스마일게이트 퓨처랩은 “버닝비버 2023 오프라인 행사가 뜨거운 반응 속에 지난 3일 막을 내렸다”고 5일 밝혔다.

버닝비버 2023 오프라인 행사는 지난 1~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아트홀 1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일반인은 물론 게임 업계 종사자 등 1만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닝비버 2023 오프라인 행사 전경. [사진=스마일게이트 제공]
버닝비버 2023 오프라인 행사 전경. [사진=스마일게이트 제공]

DDP에서 펼쳐진 전시 현장 비버월드는 인디게임 전시 부스 90개를 비롯해, 기획 전시 존과 굿즈 스토어, 이벤트 존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로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관람객은 ‘비버월드로의 모험’을 떠나는 모험가로 변해 인디게임을 체험하고 전용 재화 ‘골드’를 수집해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는 등 현장 곳곳을 탐험하며 추억을 남겼다. 특히 올해 행사는 포토부스, 캐리커처 숍 등의 부대시설과 굿즈 교환에 사용 가능한 골드 지갑을 웹페이지로 제공해 관람의 편의를 더했다. 대형 키보드를 활용한 ‘타자 버그 소탕 이벤트’, ‘도전! 인디게임 골든벨’, 모바일 게임 배틀, 인플루언서 사인회 등 여러 이벤트가 마련됐다.

액션 로그라이크 게임 ‘세피리아’를 전시한 안태현 팀호레이 대표는 “버닝비버는 장소와 시설, 프로그램 등 모든 요소가 잘 준비된 행사다. 덕분에 쾌적하게 전시를 진행할 수 있었다”며 “가능하면 내년에도 참가할 계획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액션 게임 ‘카투바의 밀렵꾼’을 전시한 유영조 대표는 “행사의 작은 부분까지 세심하게 준비된 덕분에 전시 중에도 자유롭게 새로운 창작팀을 만나 교류하고 관람객들과 소통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3일에는 버닝비버에 참가한 창작자와 후원사들이 응원하고 싶은 게임을 선정해 상을 수여하는 '비버피처드 2.0' 시상이 진행됐다. 올해는 ▲‘피그말리온’의 캔들 ▲‘킬라’의 검귤단 ▲‘산나비’의 원더포션 ▲‘래토피아’의 카셀게임즈 ▲‘카투바의 밀렵꾼’의 유영조 ▲‘세피리아’의 팀호레이 ▲‘피자뱃딧’의 조프소프트 ▲‘세트먼트 트윈스’의 흥도르흥돌 ▲‘키키캐키캡’의 이게게개임 ▲‘벨라스터’의 오디세이어 등 총 10개 팀이 선정됐다.

백민정 스마일게이트 퓨처랩 센터장은 “올해 버닝비버 2023은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의 관람객들이 찾아 명실공히 국내 대표적인 인디게임 축제로 자리를 잡았다고 자부한다”며 “앞으로도 스마일게이트는 퓨처랩을 중심으로 국내 인디게임의 건강한 생태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