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6 00:08 (토)
배지현 시구, 인스타그램으로 보는 남편 류현진과 '영광의 순간'
상태바
배지현 시구, 인스타그램으로 보는 남편 류현진과 '영광의 순간'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7.0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아내인 배지현(31) 전 아나운서가 남편의 홈구장에서 시구를 했다.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던진 공을 류현진이 받아냈다.

배지현 전 아나운서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나섰다.

▲ 배지현(오른쪽) 전 아나운서가 남편 류현진의 홈구장에서 시구자로 나서 화제다. [사진=AP/연합뉴스]

그럴듯한 자세로 와인드업을 한 뒤 힘차게 뿌린 배지현 전 아나운서의 공은 한 차례 바운드 된 후 류현진의 미트에 안착했다.

배지현 전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광”이라며 이날 시구 관련 장면이 담긴 사진들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들을 통해서 시구를 연습하고 국내 취재진들과 인터뷰를 갖는 등 행사에 임하고 있는 류현진 배지현 부부를 발견할 수 있다.

▲ 배지현(왼쪽) 전 아나운서가 시구를 마친 뒤 류현진을 바라보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 류현진 배지현 부부가 공식 석상에 함께했다. [사진=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LA 다저스는 이날 영화 '스타워즈' 데이를 맞아 특별 이벤트를 진행했다. 주인공은 바로 류현진. 구단은 이날 영화 속 '한솔로' 캐릭터를 본 딴 류현진의 버블 헤드 인형 '현솔로'를 공개하고, 스페셜 티켓을 구매한 팬들에게 류현진 버블헤드 인형을 나눠주는 행사를 기획했다.

배지현 전 아나운서는 남편 류현진이 주인공인 행사에 시구자로 참석에 그 의미를 더했다. 류현진의 등번호 99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스타디움에 등장한 배지현은 환한 웃음으로 시구에 나서 관중들의 환호를 한 몸에 받았다. 

▲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뭔가를 발견한 듯 놀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 배지현 전 아나운서는 메이저리그를 호령하고 있는 남편 류현진의 지도를 받은 덕인지 제법 괜찮은 투구를 선보였다. [사진=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 배지현(오른쪽) 전 아나운서가 국내 취재진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사진=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류현진 부부가 함께한 이 장면은 국내에서 류현진 등판일정을 손꼽아 기다리는 야구팬들을 미소짓게 만들 뿐만 아니라 올 시즌 류현진이 MLB와 LA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위상이 얼마나 대단한지 다시 한 번 일깨운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16경기에 나서 9승 2패 평균자책점(방어율) 1.83의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다승 공동 2위, 평균자책점 1위, 삼진-볼넷 비율 1위로 가장 강력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된다. 이런 활약을 인정받아 10일 오전 8시30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리는 MLB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를 대표하는 선발 투수로 출격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