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9 00:09 (수)
'무실점 쾌투' 김광현 12승 실패, 아쉬움 남긴 투구수
상태바
'무실점 쾌투' 김광현 12승 실패, 아쉬움 남긴 투구수
  • 김지법 기자
  • 승인 2015.08.20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강타선 넥센 상대 6이닝 무실점 호투…불펜 난조로 승리투수 좌절

[목동=스포츠Q 김지법 기자] 김광현이 팀이 어려운 상황에 마운드에 올라 에이스다운 피칭을 보여줬다. 다소 많았던 투구수를 제외하면 깔끔했다.

김광현은 2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전서 선발로 마운드에 올랐다. 6이닝 동안 109개의 공을 던진 김광현은 4안타 3볼넷을 기록했다. 하지만 8개 탈삼진을 곁들이며 넥센 강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김광현은 SK가 최근 10경기에서 2승 8패로 주춤한 상황에 마운드에 올랐다. 넥센 선발도 에이스 앤디 밴 헤켄이 오르는 만큼 많은 치열한 투수전이 예상됐다. 김광현은 강력한 패스트볼과 주무기 슬라이더를 활용, 무실점으로 강타선 넥센을 막아냈다. 하지만 이닝 소화능력은 다소 아쉬웠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김광현이 20일 목동구장에서 벌어진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전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6이닝 동안 탈삼진 8개를 기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김광현은 1회말부터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2회 선두 타자 박병호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후속 타자들을 모두 범타로 잡아냈다. 4회 김광현은 볼넷 두 개와 안타 1개를 맞아 만루 위기를 맞았다.

다행히 김하성을 1루수 땅볼로 잡아내 무실점으로 이닝을 넘겼다. 하지만 김광현은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 자신의 투구 내용에 불만을 표출했다.

김광현은 5회에도 선두 타자에게 안타를 맞았다. 이어 유한준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해 2사 1, 3루에서 박병호와 마주하게 됐다. 위기에 몰린 김광현은 이날 가장 빠른 시속 150km짜리 속구를 던지며 강하게 맞불을 놨다. 결국 자신의 주무기인 슬라이더로 박병호를 좌익수 뜬공 처리했다.

이미 5회까지 투구수 98개를 기록한 김광현은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단 11개의 공으로 세 타자를 가볍게 범타로 막았다. 김광현은 자신의 시즌 12승 요건을 갖추고 박정배와 교체됐다. 하지만 불펜이 제 역할을 못해줘 이날도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