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3 20:36 (금)
박지성 옛동료 퍼디낸드, QPR 이적 '윤석영과 한솥밥'
상태바
박지성 옛동료 퍼디낸드, QPR 이적 '윤석영과 한솥밥'
  • 홍현석 기자
  • 승인 2014.07.18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 만료 후 QPR과 1년 계약

[스포츠Q 홍현석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수비수 리오 퍼디낸드(36)가 윤석영(24)의 소속팀인 퀸스파크레인저스(QPR)와 1년 계약을 맺고 이적했다.

QPR은 18일(한국시간) “자유 계약으로 퍼디낸드와 1년 계약을 맺었다. 계약은 2015년 7월까지 유효할 것이다”고 발표했다.

퍼디낸드는 2013-2014시즌을 끝으로 맨유와 재계약을 하지 않아 12년간의 생활을 끝내고 새로운 팀을 찾아왔다.

그 결과 자신이 처음으로 프로생활을 시작했던 웨스트햄에서 사제지간이었던 해리 레드납(67) 감독이 있는 QPR로 행선지를 정했다.

QPR은 현재 윤석영이 뛰고 있고 2012-2013시즌에는 박지성이 뛰었던 곳이기도 하다.

퍼디낸드는 이적이 확정된 후 구단과 공식 인터뷰에서 “어렸을 적 아버지가 나를 이 곳에 자주 데려가곤 하셨다. 그래서 이 곳에서는 가족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다”며 “동생인 안톤 퍼디낸드(29·폴리스 유나이티드)가 지금은 없지만 팀에 대해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다”고 QPR에 대한 추억과 함께 동생에게 들은 조언을 말했다.

▲ 잉글랜드 수비수 리오 퍼디낸드가 18일(한국시간) 자유계약으로 윤석영이 뛰고 있는 퀸즈 파크 레인저스와 1년 계약을 맺고 이적했다. [사진=퀸즈 파크 레인저스 홈페이지 캡처]

리오 퍼디낸드의 친동생인 안톤은 2011년부터 2013년 1월까지 이 팀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이어 그는 “레드납과 구단주인 토니 페르난데스(50)와 함께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들이 나를 원했고 그래서 이렇게 QPR로 이적했다. 이 곳에서 축구 할 수 있다는 것이 진심으로 영광스럽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돈 때문에 QPR로 이적했다는 오해에 대해서 “전 세계 팀에게 많은 제안을 받았고 그 중에서는 매력적인 제안도 있었다. 하지만 나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싶었고 내가 처음 시작했던 곳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축구하고 싶었다”며 “절대 돈 때문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로 81경기에 출전했으며 프리미어리그에선 319경기에 출장해 7골을 넣었다.

QPR은 다음달 16일 헐시티와 홈 경기를 시작으로 2014-2015 시즌에 들어간다.

toptorre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