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5 07:29 (일)
롯데마트, 친환경·비건 와인 '밴락 스테이션' 단독 판매
상태바
롯데마트, 친환경·비건 와인 '밴락 스테이션' 단독 판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6.0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최근 착한 소비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떠오르며 친환경 제품에 관심을 갖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홈술족이 증가하며 와인의 인기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와인 매출은 실제로 전년 대비 63.9% 신장했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롯데마트가 "3일부터 전 점에서 친환경 호주 와인인 ‘밴락 스테이션’ 4종을 국내 유통업체 단독으로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밴락 스테이션’은 세계 11대 습지대 보존 및 복구를 위한 기금으로 매출의 1% 기부하는 등 일정 금액을 환경 보호 활동에 기부하며 착한 소비에 일조하기 때문에 ‘그린 와인’이라고도 불리고 있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최근 친환경 제품은 물론 비건 관련 제품에 대한 수요 역시 증가하는 추세다. 롯데마트는 "실제로 롯데마트에서 일부 취급하고 있는 비건 와인의 2020년 매출은 전년 대비 약 30%, 2021년(-4월)에는 50% 가까이 신장하며 고객들의 친환경 제품에 대한 선호가 지속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롯데마트에서 단독으로 판매하는 ‘밴락 스테이션’은 ‘샤르도네’, ‘모스카토’, ‘카베르네 메를로’, ‘쉬라즈’ 4종으로, 그 중에서도 레드 와인인 ‘카베르네 메를로’와 ‘쉬라즈’는 비건 친화적 방법으로 양조한 와인이다. 비건 와인은 와인을 주조할 때 필터링이나 정제 작업 단계에서 동물성 재료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특징이 있다.

한편, 롯데마트는 고객들의 다양한 와인 수요에 발맞추기 위해 추후 오가닉 와인, 종이박스에 들어있어 가볍고 친환경적인 백인박스(Bag-In-Box) 와인 등도 선보일 계획이다.

장세욱 롯데마트 주류MD(상품기획자)는 "친환경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진 시기인 만큼 친환경 방법으로 생산된 호주 와인인 밴락 스테이션을 출시하게 됐다"며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트렌드에 맞는 제품을 선보이며 와인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