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7 21:35 (일)
아모레퍼시픽-현대건설, '화장품 공병 재활용' MOU
상태바
아모레퍼시픽-현대건설, '화장품 공병 재활용' MOU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4.1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을 재활용한 건축 자재 개발에 협력한다.

아모레퍼시픽은 "현대건설과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재활용 소재 사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양사는 업무 협약을 통해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재활용 소재를 사용한 건축 자재 및 디자인 개발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이인기 현대건설 건축주택설계실장, 오정화 아모레퍼시픽 지속가능경영 디비전 상무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이번 협약을 통해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분쇄물과 초고성능 콘크리트(UHPC)를 혼합한 건설용 테라조 타일을 제조하여 공동주택 현장에 적용한다. 우수한 강도와 내구성을 가진 업사이클링 테라조 타일은 조경 시설물 등에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은 2003년 시작한 ‘이니스프리 공병 수거 캠페인’을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인 ‘그린사이클’ 캠페인으로 발전시켜 2021년까지 총 2354톤의 화장품 공병을 수거했다. 다 쓴 화장품 공병을 매장에서 회수하여 리사이클링(재활용) 하는 것뿐만 아니라 창의적으로 재활용하거나 예술 작품 등으로 업사이클링(재탄생) 하는 등 다양한 재활용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오정화 아모레퍼시픽 지속가능경영 디비전 상무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환경을 중요하게 여기는 양사의 비즈니스 철학이 시너지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ESG 경영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