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7 21:35 (일)
CJ올리브영, 더 젊어진다 "선택근무제·자율 복장 도입"
상태바
CJ올리브영, 더 젊어진다 "선택근무제·자율 복장 도입"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5.2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임직원 평균 연령 29세로 CJ그룹 내에서도 가장 젊은 조직으로 꼽히는 CJ올리브영이 젊고 유연한 조직 문화 강화에 앞장선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근무 시간을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선택 근무제'와 구성원 니즈를 반영한 '자율 복장 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MZ세대(1980년대 이후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 이후 출생한 Z세대를 합친 세대)를 주축으로 하는 만큼, 올리브영은 구성원 간 빠르고 긴밀한 소통과 협업 체계를 갖춘 동시에 창의적인 조직 문화를 보유하고 있다"며 "젊은 조직 문화의 강점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이달부터 본사 근무자를 대상으로 ‘선택근무제’ 시행에 나선다"고 설명했다.

 

[사진=올리브영 BI]
[사진=올리브영 BI]

 

선택근무제는 하루 8시간이라는 의무 근로 시간 없이 임직원이 근무 시간을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제도다. 프로젝트나 업무 일정, 개인적인 상황 등을 고려하여 자유롭게 근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올리브영은 선택근무제를 통해 구성원들이 더욱 효율적으로 일하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MZ세대 구성원들의 니즈를 반영해 복장 규정도 새롭게 개편, 유연하고 창의적인 업무를 적극 지원한다. 기존의 비즈니스 캐주얼 복장 규정을 완화해 임직원들은 출근 시 TPO(시간·장소·상황)에 따라 자율적으로 입을 수 있게 됐다. 후드 티셔츠나 반바지, 샌들 등도 자유롭게 착용이 가능하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리브영은 구성원 대부분이 MZ세대인 만큼, 스타트업 못지 않게 젊고 역동적인 조직 문화를 갖추고 있다”며 “구성원들이 한층 수평적이고 자율적인 분위기에서 창의적이고 도전적으로 업무를 수행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