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0:36 (금)
배우 고경표, 윤계상 이어 '뇌수막염'으로 입원
상태바
배우 고경표, 윤계상 이어 '뇌수막염'으로 입원
  • 김나라 기자
  • 승인 2014.07.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김나라 기자] 배우 고경표가 국민그룹 god의 멤버 겸 배우 윤계상에 이어 뇌수막염으로 입원 중이다.

고경표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프지 말자"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평소와 달리 퉁퉁 부은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어, 그의 근황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후 고경표는 9일 새벽 SNS를 통해 "다신 마주치지 말자 뇌수막염"이라며 전날 뇌수막염으로 입원 소식을 전한 윤계상의 쾌차를 빌어 눈길을 끌었다.

▲ 고경표가 뇌수막염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사진=고경표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최근 두통, 미열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한 고경표 역시 윤계상이 앓고 있는 질병인 뇌수막염 진단을 받아 병원에 입원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그는 당분간 치료를 병행하며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다행히도 두 사람 모두 상태가 호전 중이다.

뇌수막염은 뇌와 척수를 둘러싼 뇌수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열, 두통, 오한 등이 나타나며, 진찰 상 수막자극징후 등이 있을 수 있다. 증상은 대개 갑작스럽게 시작되며 38도 이상의 고열을 보인다. 일반적인 감기나 독감과 비교할 때 그 강도가 상당히 심한 편이다.

nara927@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