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13:13 (화)
[스몰톡Q] '생일' 전도연, 시나리오 읽고 눈물… "슬픔 받아낼 수 있을까 걱정"
상태바
[스몰톡Q] '생일' 전도연, 시나리오 읽고 눈물… "슬픔 받아낼 수 있을까 걱정"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9.03.0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배우 전도연이 영화 '생일'의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느꼈던 감정을 밝혔다.

6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생일' 제작보고회에서 전도연은 세월호 참사를 소재로 한 영화 '생일'의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당시를 회상했다.

 

배우 전도연 [사진 = 스포츠Q DB]

 

전도연은 "극 중 아들 수호의 생일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가장 많이 읽었던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시나리오의 무거움이 배우로서 부담도 됐다. 전도연은 "촬영할 때 겁이 났다. 내가 슬픔을 감당하고 받아낼 수 있을까 걱정했다"며 당시의 심정을 전했다.

전도연은 '생일'을 촬영하며 많은 위로를 받았다고 전하기도 했다. 전도연은 "촬영하면서 느낀 건, 함께 기억하고 슬픔을 나눈다는 게 오히려 위안이 되고 위로가 되고 살아갈 수 있는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 '생일'은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한 영화로 배우 설경구, 전도연이 출연한다. '생일'은 오는 4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