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21:10 (금)
하이트진로, 소주 '참이슬' 미국 TV광고 '업계 최초'
상태바
하이트진로, 소주 '참이슬' 미국 TV광고 '업계 최초'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8.0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하이트진로 해외 소주 브랜드 진로(JINRO)의 ‘The World’s Best Selling Spirit(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 광고가 미국에 공개된다.

하이트진로는 4일 "미국 스포츠 채널 등을 통해 진로의 첫 현지 TV 광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진로 브랜드로 해외에 TV 광고 진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TV 광고를 통해 현지인과 교민들에게 진로가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라는 사실을 알리고, 현지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실제 음용 및 판매로 이어지게 한다는 전략이다.

하이트진로 해외 소주 브랜드 진로(JINRO)의 ‘The World’s Best Selling Spirit(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 광고를 미국에 공개한다.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진로 글로벌 광고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라는 슬로건 아래 총 두 편으로 제작됐다. 특히 공신력 있는 검색엔진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임을 인증함으로써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구매욕구를 불러일으키는 내용을 담았다.

마트편 광고는 마트에서 어떤 술을 살지 고민하는 남자를 위해 옆에 있던 여자가 휴대폰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를 검색한다. 검색 결과를 본 남자는 망설임 없이 참이슬을 선택한다.

바(bar)편에서는 바텐더가 고민하는 손님을 위해 휴대폰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술이 무엇인지 검색해 보여주며 손님에게 '참이슬'을 권한다.

하이트진로 참이슬 미국 현지 광고 중 마트편.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두 편의 광고는 현지 소비자들이 펍, 바 등에서 스포츠를 시청하는 문화에 착안해 ESPN, NBC 스포츠 등 스포츠 채널을 통해 8월부터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에 5개월간 방영된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스포츠 채널을 통해 현지인들에게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가 진로라는 걸 알리는 의미가 있다. 특히 제품을 맛보기 위해 한식당 등을 찾게 되면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침체된 교민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한민국 대표 주류기업으로서 소주 세계화에 앞장서며 진로가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소비자 다변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