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7 09:20 (월)
'방출' 임경완, 김성근 감독 찾아 한화캠프 합류
상태바
'방출' 임경완, 김성근 감독 찾아 한화캠프 합류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11.0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역 생활 연장 의지 강해, 테스트 거쳐 입단 여부 판가름 예정

[스포츠Q 민기홍 기자] 임경완(39)이 선수 생활의 마지막을 불태우기 위해 김성근 감독을 찾는다.

한화는 5일 임경완이 입단 테스트에 참가하기 위해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 중인 팀 마무리훈련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1998년 고향팀인 롯데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임경완은 프로 17년 동안 중간 계투로 활약하며 30승46패 33세이브 69홀드를 기록했다.

▲ SK로부터 방출을 통보받은 임경완이 한화 캠프에 합류해 김성근 감독으로부터 테스트를 받는다. [사진=뉴시스]

2011년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3년 11억원의 조건으로 SK에 이적했으나 3년간 별다른 활약없이 구단으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았다.

은퇴 위기에 내몰렸지만 현역 연장 의지가 강력했던 임경완은 결국 김 감독을 찾아 자신의 가능성에 도전해보기로 했다. 적지 않은 나이긴 하지만 투수들을 잘 활용하기로 익히 알려진 김 감독 밑에서 재기를 꿈꾸고 있다.

테스트 결과는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