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20:27 (일)
영양서 경찰관 2명 흉기에 찔려, 조현병 탓? 1명 사망·1명 중상.조현병 원인·증상은?
상태바
영양서 경찰관 2명 흉기에 찔려, 조현병 탓? 1명 사망·1명 중상.조현병 원인·증상은?
  • 류수근 기자
  • 승인 2018.07.08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류수근 기자] 모두가 편하게 휴식을 취해야 할 휴일에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경찰이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불의의 슬픈 사건은 8일 낮 12시 30분쯤 경북 영양읍 동부리 가정집에서 일어났다. 경찰에 따르면 주민 A(42)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경찰관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는 것.

이날 사고는 A씨가 난동을 부린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영양파출소 소속 경찰관 B(51) 경위와 C(53) 경위가 현장에 도착해 A씨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사진= 뉴시스]

 

당시 B 경위는 목 부위에 치명상을 입고 닥터헬기에 의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이날 오후 2시 30분쯤 숨을 거둬 주위를 놀라움과 슬픔에 젖게 만들었다.

C 경위도 머리 등에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이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흉기를 휘두르던 A씨는 오후 1시쯤 추가 지원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의 테이져건을 맞고 현장에서 체포됐다.

A씨는 왜 이같은 끔찍한 사고를 벌였을까? 경찰은 A씨가 조현병이 있었다고 진술한 가족들의 진술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조현병(調絃病, 정신분열증)은 사고의 장애나 감정, 의지, 충동 따위의 이상으로 인한 인격 분열의 증상을 일컫는다.

현실과의 접촉을 상실하고 분열병성 황폐를 가져오는 병으로, 청년기에 많으며 내향적인 성격이나 비사교적, 공격적 성향을 가진 사람에게 일어나기 쉽다고 알려져 있다.

조현병은 유전적인 요인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긴장형, 파과형(破瓜型), 망상형(妄想型) 따위로 나눈다.

 

뇌 시상미세구조.<사진출처= 서울대병원 제공/뉴시스>)

 

뉴시스가 전한 바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연구팀(1저자 조강익 연구원)은 지난 7월 3일 조현병 초기 환자들의 자기공명영상(MRI)을 분석한 결과 뇌의 시상 미세구조 감소가 조현병의 원인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시상’은 뇌의 여러 부위를 연결하고 조절하는 ‘허브’로, 지금까지 조현병에서 시상의 용적이나 다른 부위와의 연결성 감소는 꾸준히 보고됐었지만 시상내부 미세구조 변화에 대한 것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발병 1년 미만의 조현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최신 MRI 촬영기법을 적용해 시상 핵들의 미세구조를 나타내는 확산첨도를 계산하고 정상대조군과 비교했다.

연구팀은 “뇌세포 미세구조는 뇌가 발달할수록 복잡해진다”며 “이들의 감소는 뇌세포간 신경전달 능력을 감소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난민 신청 20대 예멘 남성이 최근 서울서 조현병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뉴시스>

 

최근에는 제주에 입국한 예멘 난민 신청자중 한명이 정신분열(조현병) 증세를 보여 서울의 공공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4일 의료계와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20대 예멘 난민 신청자 A씨가 정신분열 증세를 보여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돼 6월29일까지 입원 치료를 받았다.

A씨는 당초 복통을 호소해 제주도내 대형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가 치료 도중 자살 충동 가능성이 있는 정신분열(조현병)이 의심돼 서울로 다시 이송됐다. 정부 관계자는 제주도내에는 정신병원 입원실이 부족해 서울 이송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치료 후 퇴원해 현재 서울의 모처에서 보호자로 동반한 사촌 B씨의 간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법무부 관계자는 "예멘인중 조현병이 의심되는 사람이 발견됐고 불상사를 방지하기 위해 당사자를 서울의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시켜 치료를 받게 했다"며 "치료후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으나 서울 출입국외국인청에서는 만일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제주 출입국외국인청은 A씨가 병원비를 감당할 능력이 없다고 판단해 인도적 차원에서 긴급의료비 등의 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