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23:01 (목)
[벨기에 잉글랜드 하이라이트] 뫼니에-아자르 연속골, 삼사자군단 또 울렸다
상태바
[벨기에 잉글랜드 하이라이트] 뫼니에-아자르 연속골, 삼사자군단 또 울렸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7.15 0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또 눌렀다. 이번엔 3~4위전에서 승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벨기에는 14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잉글랜드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3~4위전에서 토마스 뫼니에와 에당 아자르의 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앞서 프랑스와 준결승전에서 아쉽게 패하며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지 못했던 벨기에는 이로써 3위를 확정지으며 대회를 마쳤다. 역대 월드컵 최고 성적이다. 준결승전서 크로아티아에 졌던 잉글랜드는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 이어 또 벨기에를 넘지 못하며 4위에 머물렀다.

 

▲ 뫼니에(왼쪽)가 14일 잉글랜드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신화/뉴시스]

 

전반 4분 만에 벨기에가 선제골을 넣었다. 나세르 샤들리가 왼쪽에서 날카롭게 넘겨준 크로스를 뫼니에가 문전서 넘어지며 슛, 골망을 흔들었다.

0-1로 뒤진 잉글랜드 계속 동점골을 노렸다. 전반 15분 루벤 롭투스 치크가 슛을 시도했고, 5분 후엔 해리 맥과이어가 헤더로 상대를 압박했다. 24분에는 라힘 스털링이 슛을 때렸지만 빗나가고 말았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무리한 잉글랜드는 후반 시작과 함께 선수 2명을 교체 투입했다. 대니 로즈, 스털링을 빼고 제시 링가드, 마커스 래쉬포드를 기용했다.

잉글랜드는 후반 중반 몇 차례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26분 맥과이어의 헤더가 골문을 벗어났고, 2분 뒤엔 에릭 다이어가 골 찬스를 놓쳤다.

오히려 벨기에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 37분 상대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어낸 아자르가 오른발로 잉글랜드 골망을 흔들었다.

남은 시간 두 골차 리드를 잘 지킨 벨기에는 3위를 확정지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