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2:03 (화)
펜싱 최수연 은메달, 월드클래스로 거듭났다 [사브르 그랑프리]
상태바
펜싱 최수연 은메달, 월드클래스로 거듭났다 [사브르 그랑프리]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2.25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최수연(29·안산시청)이 개인 첫 국제 그랑프리 이벤트에서 입상했다.

최수연은 25일(한국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2019 국제펜싱연맹(FIE) 사브르 국제 그랑프리 여자부 결승전에서 소피아 벨리카야(러시아)에 12-15로 져 준우승했다.

최근 전국남녀종목별오픈선수권대회 개인전에서 정상에 오른 최수연은 그랑프리 은메달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 최수연(왼쪽 첫 번째)이 사브르 국제 그랑프리 여자부 입상자들과 활짝 웃고 있다. [사진=대한펜싱협회 제공]

 

이전까지 최고 성적은 지난해 아시아선수권대회 개인전 동메달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이었다.

세계랭킹 1위 벨리카야와 접전을 벌인 게 고무적이다. 9위 최수연은 준준결승, 준결승에서 한 점차 초접전을 벌였음에도 기백 있게 싸웠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오상욱 금메달, 김준호 동메달(이상 남자부)에 이어 최수연까지 포디엄에 올라 ‘펜싱 강국’의 면모를 확인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