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2:18 (토)
'강식당3' 강호동 "강호동만 보면 힘이 난다" 20년 팬 한마디에 오열
상태바
'강식당3' 강호동 "강호동만 보면 힘이 난다" 20년 팬 한마디에 오열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7.20 0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식당3'에서 강호동이 오랜 팬의 한 마디에 눈물을 쏟아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3'(이하 '강식당3')에서 강호동이 자신의 20년 팬이라는 손님과 만났다.

이날 강식당을 찾은 팬은 홀에 나온 강호동을 붙잡고 "한참 아팠는데 '1박2일' 보면서 병상에서 일어났다. 내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강호동 만나는 거였다. 눈물이 날 거 같다"고 말했다.

아들이 '강식당'에 신청을 했고 당첨이 됐다고 전하며 "아들 덕에 버킷리스트 없어졌다"고 기뻐했다. 이어 "강호동만 보면 진짜 힘이 난다. 아프면 아들이 강호동 나오는 프로그램 틀어주고 그랬다. 소원 풀었다"며 환한 미소를 보였다.

[사진 = tvN '강식당3'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tvN '강식당3' 방송 화면 캡처]

 

팬과 만난 후 주방으로 돌아온 강호동은 "갱년기 아닌데"라며 팬 앞에서 꾹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다. 이 같은 상황을 모르는 멤버들은 음식을 만들면서 오열하는 강호동의 모습을 보고 당황해 웃음을 유발했다. 

강호동은 이후에도 어머니 팬에게 대접하고 싶다며 은지원에게 미리 말해 음식값을 계산을 대신했고, 밖까지 따라 나가 포옹하며 "어머니가 호동이 칭찬하는데 나는 왜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다. 건강하시라"며 배웅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이날 '강식당3' 방송 도중 '유 퀴즈 온 더 블록'이 방영되는 방송사고가 일어났다. 잠시 '유 퀴즈 온 더 블록'이 방송된 후 화면이 전환돼 다시 '강식당3'을 방송했다.

이에 제작진 측은 자막을 통해 "방송사 내부 사정으로 방송이 지연되고 있다. 잠시 후 ‘강식당3’ 방송이 재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사과드리며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양해를 바란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tvN '강식당3: 티뷔엔 출연 맛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