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6:13 (일)
[야구장 날씨] 태풍 링링과 가을장마, 수도권은 OK-대전 부산은?
상태바
[야구장 날씨] 태풍 링링과 가을장마, 수도권은 OK-대전 부산은?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9.0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가을 장마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며 많은 비가 예상된다. 막바지를 향해가고 있는 프로야구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3일 오후 6시 30분부터는 서울 잠실구장(키움-두산), 인천 SK행복드림구장(NC-SK), 수원 KT위즈파크(LG-KT),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KIA-한화), 부산 사직구장(삼성-롯데)까지 5개 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프로야구) 경기가 예정돼 있다.

그러나 5개 구장에서 모두 경기가 진행될 것을 기대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 3일 대전과 달리 부산엔 오히려 적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스포츠Q DB]

 

잠실구장은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오후 9시를 기해 비가 내리기 시작을 것으로 보이는데 예상 강수량은 0.2㎜에 불과하다.

인천도 마찬가지. 오후 늦게 흐려진 뒤 9시경부터 이슬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수원은 오후 6시경 비가 내리기 시작해 0.4㎜에서 오후 9시 2㎜, 자정 무렵 10㎜로 늘어나지만 경기 진행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수도권을 벗어나면 이야기가 조금 달라진다. 대전엔 오전부터 비가 내리고 있는데 오후 6시엔 예상 강수량 3㎜가 예보돼 있다. 야구를 못할 정도의 많은 비는 아니지만 오전부터 누적된 비로 인해 그라운드 상태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오후 9시경엔 6㎜로 예상 강수량이 더 많아진다.

이날 경기가 열릴 곳 중 최남단은 부산이지만 대전보다 더 많은 비가 내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전 9시경 12㎜의 많은 비가 내렸지만 이후 차츰 잦아드는 비는 오후 6시경엔 0.1㎜만 내릴 예정. 기상 상황이 급격히 달라지지 않는다면 경기는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3일보다 4일 이후다. 가을 장마에 태풍 영향까지 더해져 더욱 세찬 비가 예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태풍 경로대로라면 6,7일 상륙해 큰 비바람을 몰아칠 것으로 보이는데, 태풍 북상 전인 5일까지는 가을 장마로 인해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시즌 막판 예상보다 우천 순연 경기 발생이 잦아질 전망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