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4:37 (목)
프로농구 아시아쿼터 도입, 프로배구는?
상태바
프로농구 아시아쿼터 도입, 프로배구는?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05.2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프로농구(KBL)에 ‘아시아쿼터’가 도입된다. 우선 일본 선수부터 뛸 수 있다. 프로배구에도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국농구연맹(KBL)은 지난 27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제7차 이사회를 열고 일본프로농구 B-리그를 대상으로 한 아시아쿼터 제도 시행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각 구단은 자율적으로 일본 선수(귀화·이중국적·혼혈 제외) 1명을 영입할 수 있다. 이들은 국내 선수 기준으로 출전하며, 샐러리캡과 선수 정원에 포함된다.

국내 선수도 B-리그에 진출할 수 있다. B-리그는 1부에만 18개 팀이 있고 2, 3부리그도 있다.

프로농구에서 일본 선수에 한해 아시아쿼터를 도입한다. [사진=연합뉴스]

KBL은 “선수 육성과 리그 경쟁력 강화, 글로벌 시장 확대와 마케팅 활성화 토대를 구축하고자 아시아쿼터를 도입하기로 했다”면서 “향후 중국, 필리핀 리그와도 교류 활성화를 통해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8~2019시즌 챔피언결정전 4차전 당시 B-리그의 오오카와 미사아키 총재가 방문해 이정대 KBL 총재와 대화를 나눴다. 이후 양 리그가 협약을 체결하면서 한일간 아시아쿼터 도입이 급물살을 탔다.

국내 선수들 입장에선 현재 KBL과 D리그(2군 리그), 3대3 농구리그 외에 뛸 곳이 마땅찮은 만큼 활약할 수 있는 무대 폭이 넓어져 긍정적이다. 일본에는 3부리그까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KBL 판을 놓고 보면 당장의 실효성에는 의문부호가 붙는다. 이미 자유계약(FA) 시장이 마감돼 사실상 다음 시즌을 위한 전력이 완성된 상태다. 샐러리캡에 포함될 일본 선수를 이제와서 영입하고, 통역을 대동하는 등 시간과 비용을 들일 만큼 구미가 당기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일본 선수에 대한 정보력 역시 부족한 실정이다. 

프로배구 역시 지난 시즌 도중 아시아쿼터 도입 가능성이 대두됐다.

여자부를 중심으로 3~4년 전부터 나왔던 이야기다. 리그 수준 향상은 물론 일본, 중국, 태국 등에서 선수를 데려올 경우 해당 국가에 중계권을 판매하는 등 잠재적 시장 확대 효과로 이어질 수 있을 거란 분석에서다. 

KBL의 이번 결정이 KOVO에도 영향을 끼칠지 시선이 쏠린다. [사진=연합뉴스]

남자부 역시 전력 평준화와 국내 선수 몸값 현실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단장들 사이에서 도입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현행 외인 제도에서는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를 뽑는 경향이 강한데, 다양한 포지션에 외인을 수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외인 카드가 2장이 되면 현재 구축된 인천 대한항공-천안 현대캐피탈 ‘2강’ 구도를 깨고 평준화를 이끄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설명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한국배구연맹(KOVO)은 이사회 및 임시총회에서 꾸준히 아시아쿼터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국 결론을 내지 못했다.

반대하는 이들도 적잖기 때문이다. 현재도 토종 자원들의 라이트 기피 현상이 심한데, 아시아쿼터까지 생기면 국내 유망주들이 설 곳이 더 좁아진다는 것. 이들은 아시아쿼터보다는 프로야구·축구·농구에서 그렇듯 2군 리그를 먼저 개설하는 게 우선이라 강조한다. 

현재 남자부 7개, 여자부 6개 구단 체제로 운영 중인데, 2군 리그가 생겨야 기반도 단단해지고 보다 많은 선수들이 실전을 통해 기량을 늘릴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다. 팀이 부족하면 실업팀을 초청하는 방안도 있다. 그리하여 안정적인 선수 공급으로 이어질 경우 자연스레 선수 몸값도 안정될 것이라 부연한다.

프로농구가 일본 선수에 한해 아시아쿼터 제도를 시작한다. 한국 동계 프로스포츠 양대산맥인 프로배구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시선이 쏠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